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창간 31주년 양상우 한겨레 대표 “관성과 작별해야”

양상우 한겨레 대표의 창간 31주년 기념사 “변화한 사회와 변화한 한겨레의 상황과 맞지 않는, 미래로 나가야 할 한겨레의 발목을 잡는 관성과 관행, 모든 익숙한 것들과 헤어지자.”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