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정미홍의 ‘막말’ 받아쓰기는 안 된다

자신들의 입지를 넓히려는 의도가 있기 때문에 이 같은 전략에 언론이 호응해 줄 필요는 없다는 것.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