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KBS ‘미투’ 이후 첫 징계 내렸지만

가해자로 지목된 일부 직원이 중징계를 받은 가운데 KBS 안팎에서 우려했던 대로 징계시효에 가로막혀 적절한 조치가 취해지지 않았다는 비판도 나온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