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고대영 체제 KBS 전직 간부들 책임 묻는다

KBS 기자협회의 자사 모니터링 보도를 비난하는 등 ‘편성규약 무력화’ 비판을 받았던 간부들의 인사조치가 권고됐습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