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JTBC 방북에 “KBS·연합뉴스, 정신 바짝 차려야”

“북한은 ‘더 빨리’ ‘더 널리’ 보다 ‘더 바르게’ 자신에 대한 뉴스가 전달되길 원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