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이준서 증거은폐 의혹... 검찰 수사 당 지도부 향하나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5월6일 이유미씨로부터 온 '제보자가 없다'는 메시지를 삭제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 상단에 미디어오늘 ‘친구추가’를 클릭 ☜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