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본문영역

메인 프로필
미디어오늘친구 5,016

뉴스의 이면, 팩트 너머의 진실, 맥락 저널리즘 플랫폼

포스트 메뉴
연합뉴스 ‘공정성 훼손’ 권고사직 이창섭 전 직대, 무효 소송

'장충기 문자' 발신자 명단에 올라 연합뉴스 내부에서 큰 비판을 산 인물입니다.
지난해 권고사직이 부당해고라며 복직 때까지 월 500만원을 지급하라는 소송을 냈습니다.

조국 법무장관설에 청와대 ‘책임있는 답변’ 않는 까닭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장관 기용설에 청와대가 드릴 말씀이 없다고 했습니다.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직행에 대한 검찰장악 우려, 자신이 자신을 인사검증해야 하는 문제탓에 검토단계라도 밝혀달라는 기자들과 공방을 벌였습니다

민주당 “국회 불참 의원 패널티, 우리나라만 없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민들은 국회의원의 무노동 무임금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갖고 있다. 국회 일정 보이콧에 대해선 해당 정당 의원에게 세비 지급을 금지하는 조치가 필요하다”

스텔라데이지호 실종자 가족, 외교부에 행정소송

“정보공개법은 ‘국민의 알권리’라는 헌법상 권리를 구체화하는 법령이라 알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법이지 (비공개라는) 예외규정을 원칙처럼 해석해선 안 된다. 영업상 비밀이 있더라도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보고, 공익과 사익을 비교해야 한다”

불교방송 재단, 사장 공금 유용 의혹 등 감사 착수

불교방송 희망노조는 선상신 사장과 관련해 △회사 공금으로 사장 대학교 입학금·수업료 지급 △대한불교진흥원 이사장과의 유착으로 인한 부적절한 방송 개입 △선 사장이 진흥원 이사장에게 법인카드를 전하고, 이사장이 이를 부적절하게 사용 △진흥원 이사 서적 200여 권을 공금으로 구입 시도 △선 사장 후임 후보 추천 과정의 불투명성 등의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KBS, 순방중 대변인에 질문없이 보낸 문자가 사전취재?”

KBS 시사기획 창 태양광 편의 제작진이 대통령 관련부분이 허위라는 청와대 지적에 사전확인취재를 했다며 외압이라 주장했습니다. 조선일보도 가세했습니다. 청와대는 순방중 대변인에 질문도없는 문자 보낸게 사전취재냐고 반문했습니다

TV조선, 아내의맛 ‘전라디언’ 자막에 공식 사과

TV조선은 방송 직후인 26일 새벽 보도자료를 통해 사과했다. TV조선은 “제작팀은 이 용어가 일베 사이트에서 사용되는 용어로 인지하지 못한 점을 사과드린다.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 깊게 방송을 살피겠다”고 밝혔다.

‘동반자서 머슴됐다’ 모든게 탈원전탓 마녀사냥

UAE 바라카원전 정비계약을 체결한 한전등에 기간축소, 방식변경을 들어 쪼그라들었다, 탈원전탓, 동반자에서 머슴됐다(조선일보) 등 조선과 경제지가 마녀사냥을 했습니다. 정부는 사실관계도 다른 기사를 3년째 쓴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조선일보 실장된 IT 전문가 “조선닷컴은 네이버보다…”

조선일보는 지난 2월 우진형 디지털전략실장을 영입했는데요. 그는 네이버 개발센터장, SK커뮤니케이션즈 CTO(최고기술경영자) 등을 역임한 IT 전문가입니다. 그가 밝힌 조선일보 디지털 전략입니다.

나경원 “1함대 출입막다니 분노” 靑 “규정무시한 처사”

나경원 한국당원내대표 등이 해군1함대에 찾아가 무작정 진실을 알아내겠다 했으나 출입하지못했습니다. 최소 4일전에 약속해야하고, 이건은 진상조사중이라 어렵다 했는데도 왔다네요. 트럼프 방한이 29~30일로확정됐습니다

국회 장기파행이 부른 ‘무노동 무임금’과 ‘국민소환제’

24일 여야가 80일 만에 국회 정상가동을 위한 합의문을 발표했지만 이날 오후 현재 본회의가 열리기까지 난항이 계속되고 있다. 이날 오전부터 오후까지 국회에서는 ‘무노동 무임금법’, ‘국민소환제’ 도입을 촉구하는 정치권 안팎 목소리가 전해졌다.

문 대통령 “평화로운 한반도가 6·25 유공자에 보답”

6.25를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사상 처음으로 국군과 유엔군 참전유공자를 청와대로 초청했습니다. 그는 평화로운 한반도가 유공자들의 뜻에 보답하는 것이라 했습니다. 이들이 있어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다고도 했습니다

아시아경제, 폭행 혐의 모델 사진 오보 정정

아시아경제가 폭행 혐의로 입건된 모델 기사를 내보내면서 전혀 다른 인물 사진을 노출하는 치명적인 오보를 냈습니다. 당사자가 직접 기사 댓글로 항의하고 나서야 사진이 교체됐습니다.

청 “KBS, 대통령 비판하며 청와대 확인도 안했다”

복마전 태양광사업에 문 대통령이 관여했다는 KBS에 청와대가 사실무근이며, 사전에 청와대에 사실확인도 안했다고 반발했다. 국민소통수석이 이례적으로 정정 요구를 했습니다. KBS는 입장을 준비중이랍니다

민주당 지도부가 한빛센터로 간 이유

더불어민주당이 2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한빛미디어노동인권센터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방송스태프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정부·여당 역할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