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미투”···김어준의 덫 VS 홍준표의 굴레

피해 여성의 고통 앞에서 권력의 곁불을 놓지 못해 “가만 있으라”고 했던 숱한 방조자들은 미투의 공적이고 죄인이다.

♥서울메이트(SEOULMATE)가 되어주세요.
오른쪽 위 ‘친구추가’ 꾸욱~!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