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리더십 변화주는 카카오 패밀리…새 얼굴 들여다보니

리더십 변화를 통해 새로운 도약을 선언한 카카오의 향후 행보가 인터넷 업계에서 초미의 관심사다. 특히 문제로 지적돼온 수익성을 어느정도 강화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카카오는 최근 임지훈 단독 대표에서 여민수, 조수용 공동 대표 체제로 경영 구조를 전환하고 3기 경영에 돌입했다.

카카오 1기 경영은 2014년 10월 다음과 카카오 합병으로 탄생한 '다음카카오'의 등장과 함께 시작됐다. 1기 경영은 이석우, 최세훈 공동대표 체제였다. 카카오 대표 출신 이석우 현 두나무 대표와 다음 대표를 지냈던 최세훈 현 카카오 CFO는 합병 시너지 창출에 경영 초점을 맞췄다. 합병 초기 혼란을 잠재우고 내부 결속을 다지는 것이 핵심이었다.

2기는 2015년 '카카오'로 사명을 바꾸고 본격적인 사업 개편에 나선 시기다. 2기 경영에선 케이큐브벤처스에서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투자를 진행했던 임지훈 당시 케이큐브벤처스 대표가 사령탑으로 전격 발탁됐다. 임지훈 대표가 당시 35세였음을 감안하면 대단히 파격적인 인사였다.

임지훈 대표는 취임과 함께 서비스 포트폴리오 재정비와 신사업 발굴에 공을 들였다. 임 대표는 취임 후, 로엔엔터테인먼트와 포도트리를 인수했고 카카오프렌즈와 카카오페이,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게임즈 등 주요 사업부문을 분사하는 등 카카오 사업 규모를 키우고 다각화하는데 주력했다.

이를 기반으로 카카오는 2조원에 가까운 연매출을 올리는 기업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양적 성장에 걸맞는 내실은 갖추지 못했다는 지적도 있다. 특히 영업이익이 신통치 않다. 지난해 카카오의 연결매출은 1조9724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1650억원에 머물렀다.

3월 중 출범 예정인 3기 경영으로의 전환은 이같은 상황을 밑바탕에 깔고 이뤄졌다. 카카오는 여민수, 조수용 공동 대표 체제로의 리더십 변화와 관련해 카카오가 보유한 사업 포트폴리오간 시너지 극대화를 강조하는 모습이다. 주변에선 여민수, 조수용 공동 대표 체제를 '수익화'를 위한 카드라는 관측이 많다. 여민수 대표 내정자가 광고 전문가라면, 조수용 대표 내정자는 브랜드 디자인이 주특기다.

여민수 대표 내정자는 지난 2016년 8월 광고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으로 카카오에 합류했다. 지난해 말 카카오가 선보인 새로운 광고 플랫폼도 여민수 대표 내정자 작품이다. 카카오광고 플랫폼은 카카오톡과 다음 등에서 추출되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개개인의 관심사에 따른 맞춤형 광고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조수용 대표 내정자는 여 내정자보다 4달 늦은 12월에 브랜드 디자인 총괄 부사장으로 카카오에 합류했다. 지난해 9월부터 본사와 자회사의 브랜드를 통합 관리하고, 효율적인 마케팅 캠페인을 지원하는 공동체브랜드센터를 이끌면서 카카오뱅크와 카카오T, 카카오미니 등 새 브랜드 런칭을 주도했다.

<기사 내용 및 참고 자료>

http://news.mtn.co.kr/newscenter/news_viewer.mtn?gidx=2018030717135777020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