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카카오, 연매출 2조 육박···광고·콘텐츠 효자 노릇 ‘톡톡’

카카오가 지난해 2조원에 육박하는 연매출을 달성했다. 광고와 콘텐츠 사업 호조세가 지속된 영향이 주요했다. 특히 콘텐츠 분야는 멜론 유료가입자와 웹코믹, 이모티콘 성장세가 이어졌다. 카카오는 올해 카카오톡을 만능 플랫폼으로 진화시키고 인공지능 기술의 융합, 콘텐츠 분야 글로벌 진출을 통해 매출 성장세를 이끌어간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1조9724억원, 영업이익 1650억원의 실적을 올렸다고 8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대비 34.7%, 영업이익은 42.1% 증가했다. 당기순이익은 1276억원으로 전년대비 94.9% 늘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5447억원, 영업이익 34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대비 20%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9.1% 감소했다. 카카오 측은 4분기 임직원 상여금 지급 등 1회성 비용 증가에 따른 결과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4분기 기준 광고 플랫폼 매출은 전년대비 13% 성장한 1595억원을 기록하며 두 자리수 성장을 이어나갔다.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하는 플러스친구, 알림톡, 오토뷰, 브랜드 이모티콘 등 카카오 플랫폼 기반 광고가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고 있으며, 작년 11월 오픈한 인공지능 기반 신규 광고 플랫폼 역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해 4분기 콘텐츠 플랫폼 매출은 전년대비 20% 증가한 2659억원을 기록했다. 게임 콘텐츠 매출은 전년대비 4% 하락한 892억원이다. 뮤직 콘텐츠 매출은 멜론의 신규 가입자가 전분기 대비 15만명 순증하는 등 증가세가 지속되면서 전년대비 21% 성장한 1291억원을 기록했다.

기타 콘텐츠 매출은 카카오페이지의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60% 성장하고 카카오재팬의 픽코마 결제 이용자가 20% 증가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에 힘입어 전년대비 123% 증가한 477억원을 기록했다.

4분기 연결 영업비용은 각종 서비스의 매출 및 거래액 증가에 따른 지급 수수료 증가, 연말 상여금 지급,인공지능 등 신규 사업 부문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로 인해 전분기 대비 420억원, 전년대비 943억원 증가한 5100억원을 집행했다. 연간 영업비용은 전년 대비 4592억원 증가한 1조 8073억원을 기록했다.

카카오 측은 “지난해 주요사업부문의 분사와 신규 사업부문에 대한 공격적 투자로 전 사업영역에서 고른 성장을 일궈냈다”면서 “올해에도 카카오톡을 만능 플랫폼으로 진화시키고 인공지능을 모든 서비스에 확대 적용하는 노력을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웹툰을 필두로 게임과 음악, 동영상 등 콘텐츠를 통한 글로벌 진출 본격화, 광고와 커머스 사업 역시 한층 더 강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기사 내용 및 참고 자료>

http://news.newsway.co.kr/view.php?tp=1&ud=2018020808433178816&md=20180208093959_AO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