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언론보도] 법무법인 창천 “원펌 팀워크로 종합적인 법률서비스 제공”

2019. 6. 18. 한국경제매거진 보도입니다.

법무법인 창천은 연수원 동기인 박건호(40기)·윤제선(40기) 변호사가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 구성원 변호사는 총 13명으로 대부분 1980년대생 친구 사이다. 경력도 비슷하다.

이 같은 점 때문에 다른 로펌보다 젊고 유연한 팀플레이가 돋보인다는 평가를 받는다. 구성원들의 관심 분야와 자율성을 존중해 로펌 산하에 축구선수 전문 에이전트인 ‘굿 스톤즈’와 집단소송 플랫폼인 ‘화난 사람들’이라는 스타트업도 두고 있다.

창천은 민사·형사 등 사건의 경계가 모호하고 IT와 회계 이슈가 맞물리는 최근 세태를 반영해 의뢰인에게 필요한 법률 서비스를 한 곳에서 모두 제공하는 원펌 시스템(One-Firm System)으로 운영된다.

자매법인인 회계법인 창천과 나라감정평가법인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긴밀한 협업 체계를 구축한 이유도 이 같은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다. 최근 예능 프로그램 ‘굿피플’을 통해 신입사원(인턴)을 채용하는 과정을 공개해 더 유명해졌다.

6월 10일 만난 윤제선 법무법인 창천 대표변호사는 “창천 구성원들은 대부분 친구와 지인 관계”라며 “로펌업계에서 창천은 특이하다면 특이한 곳이다. 친밀한 팀워크를 바탕으로 원펌처럼 움직이는 곳은 창천이 유일하다”고 소개했다.

댓글영역
나우2019년 7월 17일 오전 02:30

왜결혼하신거에요?
짜증나요 담 세상엔 결혼하지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