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문득 떠오른 기억

게다가 동창회장의 개회사 연설은 지루하고 따분했다. 많아봤자 50대인 그가 어른들을 세워놓은 채 거들먹거리며 가오를 잡는 것도 비위가 상했다. 참석한 유지들도 일일이 축사를 시킬 태세였다. 슬슬 화가 나기 시작했다. 마침내 내가 참지 못하고 대열의 앞으로 나갔다. 그리고 서있는 선수와 주민들을 향해 소리쳤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