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본문영역

메인 프로필
한국경제신문 고객센터
친구 1,352

한국경제신문 고객센터입니다. 구독관련 문의사항에 성실히 답변드리겠습니다.

포스트 메뉴
[구독신청 이벤트] 한국경제신문과 함께하는 슬기로운 구독생활🎁

경제신문 구독도 슬기롭게! 💯

이벤트 기간 동안 구독신청하신 분들을 추첨하여
삼성 갤럭시탭, 스타벅스 기프티콘을 드립니다.

❑ 슬기로운 참여방법 : 한국경제신문 또는 모바일한경 신규 구독신청!

❑ 기간 : 2020.5.6(수) - 2020.6.7(일)

❑ 발표 : 2020.6.10(수)

[한경멤버스] 대학생 구독 신청 이벤트 안내📣

🌸2020년 신학기에는 한국경제신문으로 모여라!🌸

🎁 한국경제신문 구독 신청하고 버즈플러스 득템하세요!!

✔️ 이벤트 기간: 3/26(목) ~ 4/26(목)
✔️ 참여 방법: 한경멤버스 에서 대학생 구독상품 신청하고 재학증명서를 제출하면 참여 완료!
✔️ 당첨자 발표: 4/28(화)

김연아 선수의 쇼트 프로그램 배경음악으로 사용되어 대한민국 국민에게는 모두 익숙해진 멜로디로 자리잡 았으며, 19세기 프랑스 작곡가 생상이 작곡한 죽음의 무도는 그의 여러 교향시 작품들 가운데 가장 성공적 인 평가와 대중적 환호를 받았다.
새벽을 알리는 닭의 울음소리로 산산이 흩어지는 해골들이 깊은 밤 시간 동안 벌이는 광란의 춤을 유머러스하면서도 그로테스크한 터치로 그려낸 곡이다.
이 작품은 생상이 1872년 경 피아노 반주와 성악을 위해 작곡한 가곡으로부터 착상을 얻어 베를리오즈의 ‘환상 교향곡’스타일을 염두 에 두고 오케스트레이션 한 것이다.
악마들의 희극적인 심상을 새로운 방식으로 표현해낸 ‘죽음의 무도’는 단순히 생상과 카자리스가 홀연히 창조해낸 주제가 아니다.
죽음의 무도는 중세 시대의 죽음에 대한 풍자에서 비롯되었다. 전염병과 전쟁으로 많은 사람들이 죽어나갔던 당시, 중세인들은 죽음에 대한 두 려움을 극복하고자 죽음을 모든 것을 하나로 묶어주는 삶의 일부이자 보편적 현상으로 묘사하는 풍속을 가지고 있었다.
죽음의 무도 이야 기에서는 예전부터 전래되어 내려오는 설화에 등장하는 인물들을 중심으로 무덤가에서 유령과 악마가 함께 춤을 춘다는 내용을 가지고 있다.

세계적 지휘자 금난새선생님과 한경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연주 지금 감상해보세요
2016.3.19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생상스. 죽음의 무도 op.40

#피터린치 #주식 #투자
17조원 규모의 마젤란 #펀드 매니저 피터 린치
그는 13년 동안 정점의 자리를 지키다가
은퇴를 선언해 #증권인 들의 롤모델이 됐다
한국에서 린치처럼 #투자 하려면?
가치투자와는 다른, #성장주 투자의 대가!
NOW한경이 #돈의 역사 의 저자 #홍춘욱 교수님과 알아보았습니다,

어느덧 10주기입니다. 일어나지 말아야 하는 일들이 너무 많이 일어나는 세상입니다.
2009년 5월 25일 그날의 한국경제신문 1면입니다.

한국경제신문 주변 맛집을 찾아 떠나보겠습니다.
한국경제신문 서포터즈분들께서 찾으신 한국경제주변 맛집을 소개합니다.

지금은 모바일한경 시대!!

바람 불어도 괜찮아요~ 괜찮아요~ 괜찮아요~
불이 붙어도 괜찮아요~ 괜찮아요~ 괜찮아요~~
물이 묻어도 괜찮아요~ 괜찬아요~ 괜찮아요~~
우린! 모바일한경 세대이니깐!!

<2019년 한경 주식투자 강연회 개최>
참가비 : 없음
강연시간 : 매회 오후2시~5시20분
참가신청 및 프로그램 : 홈페이지(
event.hankyung.com)
문의 : 02-360-4518(한국경제신문 대외협력국)
주최 : 한국경제신문 한국경제 tv

한국경제신문사는 이세상 모든 엄마,아빠를 사랑합니다.

10년전 5월8일 어버이날! 과연 그날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지금 만나보세요~~

한경필하모닉 오케스트라 공연실황 한번 보고가시죠!!
세계적 지휘자 금난새선생님 지휘의 요한슈트라우스 2세 오페레테 박쥐 서곡 입니다.
공연동영상은 2018.3.23 한경신춘음악회에서의 모습이랍니다~
한국경제신문 구독신청하시거나, 구독자분들은 추첨을 통해 한경필하모닉 공연 티켓도 드려요~

그땐~ 그랬지! 여러분이 태어나던날!! 과연 신문 1면에는 무엇이 나왔을까요?
탄생을 축하하는 기사가 나왔을까요? 관리자가 태어난 날에는...음...아...그렇군요!!
신문명이 '현대경제일보'네요~ 1963년 8월 15일 우리나라 최초의 스포츠전문지인'일간스포츠신문'으로 창간되어, 64년 10월12일 일간경제신문으로 개제되었다가, 65년 10월12일 현대경제일보로 바뀌었다고 합니다. 그러다가~ 1980년 11월 언론기관 통폐합조처에 따라 '서울경제신문'과 '일간내외경제'가 같은해 11월25일자로 함께 종간하고, 조간 경제지로서 유일하게 남게 되어 11월26일부터 제호를 현재의 한국경제신문으로 바꾸어 발행하고 있다고 하네요~~[출처:네이버지식백과]
전통있는 신문! 한국경제신문!!

혹시 여러분의 태어난날 1면이 궁금하시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과거 지난신문은 모바일한경에서도 구독이 가능하세요~(65년 10월12일 ~ 현재)

빰빠라밤!!! 한국경제 네이버 콜라보!!
네이버가 변한거 아시죠? 네이버에서 간편하게 언론사 설정 사용방법을 알려드립니다.
지금 바로 클릭!!

한국경제신문 고객센터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서비스!! 그땐..그랬지!!!
30년전 오늘! 과연 그날 무슨일이 있었을까요?
30년전 오늘!! 여러분은 무엇을 하고 계셨나요?
30년전 오늘!! 지금 만나보세요!! 뿅!!
<모바일한경에서는 과거 지난신문 1965년~현재까지의 모든 신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