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본문영역

메인 프로필
더,오래친구 635

어제보다 나은 오늘!

포스트 메뉴

전 연령대의 사랑을 받고 있는 겨울왕국2. 캐릭터를 활용한 연말맞이 패브릭 바스켓을 재봉틀로 함께 만들어보자.

오후 시간에 출출함을 달랠 무언가가 필요하다면 간단한 디저트와 함께 차를 마셔보자.

추운 겨울을 나야 하는 식물은 그에 알맞은 온도를 유지해주어야 봄에 아름다운 꽃이 핀다. 그런 현상을 '춘화 현상'이라고 부른다.

크래프트 맥주 종주국답게 미국에는 맥주 애호가들의 마음을 쿵쾅거리게 하는 자칭 타칭 맥주 도시들이 있다.

맛있는 먹거리, 친절한 사람들, 바다가 보이는 경치까지 무엇 하나 빠지는 것이 없는 부산여행.

신에 의지하며 일과 사랑밖에 모르는 평범한 여인의 일상이 알량한 권력을 쥔 파렴치한 인물에 의해 파괴되고 끝내 비극으로 맞이하는 슬픈 아리아 토스카.

우리가 '학'이라고 부르는 겨울철새 두루미. 나는 모습도 아름답지만 얼음 위를 걷는 모습은 우아하고 기품이 있다.

만일, 학교에 가서 공부한다는 게 술이라면? 여기, 위스키를 배우러 학교에 간 사람들이 있다.

정신건강의학과는 대부분 정신적인 스트레스로 인하여 불면 등을 호소하는 사람이 찾는다면, 재활의학과에는 육체적인 불편함이나 통증 때문에 잘 못 자는 사람들이 찾아온다.

법률상 모자(母子) 관계는 ‘출산’이라는 사실만 있으면 인정된다. 그렇지만 부자(父子) 관계는 그보다 복잡하다.

10년 후 같은 지역, 같은 장소에서 태국 컴패션 아이들을 다시 만나다.

사람은 모두 죽는다. 죽음의 숫자는 인류의 숫자와 같다. 하지만 그렇게 흔한데도 누구도 의연해지지 못한다.

전속계약을 맺은 기획사와 연예인 사이에 신뢰관계가 깨진다면 어떻게 해야할까.

무분별한 난개발에 병들어가는 사람들. 이제는 신경쓰고 관심가져야 할 때.

70이 넘은 어머니는 아버지의 폭언을 지금까지 참고 사셨습니다. 엄마는 이제 얼마나 더 살겠냐고 하시지만 저는 하루를 살더라도 편히 숨 쉬고 자유롭게 사시다가 가셔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새로운 인생에 도전하기에 늦은 나이는 없다.”
사건 기자를 하다 요리사가 된 박찬일 셰프. 65세 정년 후 인생환승에 재도전한 김형석 교수. 디바에서 다문화학교 이사장으로 변신한 가수 인순이. 폭식증과 우울증을 극복하고 스타트업을 창업한 인순이의 딸 박세인 대표. 직업도 나이도 다른 네 명의 연사가 한 무대에 섰다.

살다가 오늘 같은 날을 몇 번이나 만날까? 미리 써둔 각본대로 연출된 것처럼 드라마 같은 상황이 펼쳐진 하루.

형형색색 물든 단풍을 좋아하지 않을 사람은 없겠지만 내장산 단풍여행은 중장년층의 취향에 더 잘 어울린다. 계절과 자연이 주는 아름다움을 느끼는 감수성은 나이 들수록 더 깊어진다.

1964년은 비틀스가 미국의 빌보드 차트를 점령해 세계적으로 유명한 그룹이 된 해다. 비틀스는 유럽은 물론이고 미국에서도 가장 인기 있는 그룹이 되었으며 음반 판매량은 세계 최고의 반열에 올랐다.

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