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키스젤리' 등 정서저해식품 노출하는 유튜브

한 편의점 브랜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애들한테 이런 거 팔아도 돼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2월 올렸다. 해당 영상 출연자들은 키스 젤리를 “키스하는 느낌이(난다)”, “혀 들어오는 느낌”이라고 표현했다.
하지만, 유튜브 정책에는 정서저해 식품에 대한 내용이 존재하지 않는다. 유튜브 홍보 지원 관계자는 홈페이지에 규정된 정책을 “글로벌 가이드라인”이라고 설명하며, “우리나라 상황에 따라 나눠진 건 없다”고 전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