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퓨처데이즈 - 혼자 떠나는 어느 날의 산책展』 개최

우리 대학 「뉴미디어아트연구소」와 「이머시브미디어연구소 은」이 주관하고 「피터앤더울프」, 「프로덕션컴퍼니 은」, 「케이투소프트」가 주최하는 세계적인 아티스트 그룹 「ONN」의 XR전시 『퓨처데이즈(Futuredays)-혼자 떠나는 어느 날의 산책』展이 오는 2019년 11월 8일 금요일부터 11월 17일 일요일까지 서울 강남구 소재 플랫폼엘(PLATFORM-L)에서 펼쳐진다.

미래지향 예술콘텐츠 그룹 「ONN」은 여러 분야별 아티스트와 최신 기술 분야 전문가들이 모인 예술과 기술 융합 기반의 창작 그룹이다. 그간 태양의 서커스, 스타워즈 같은 팀들이 거쳐 간 미국 마이크로소프트 아카이빙 아티스트로 지난해 아시아 최초로 선정되어 현재 국내외에서 예술/기술 융합 분야를 선두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5G 시대의 핵심기술로 손꼽히는 ‘볼류메트릭 3D 캡처’ 기술을 이용해 살아 움직이는 형상의 예술 행위(ARting)를 선보이는 동시에, 최첨단 XR(eXtended Reality, 확장현실) 그 자체로서 초감각, 초실감 체험이 가능한 대규모 전시로 마련된다.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와 국내외 최신 테크놀로지 분야 전문가 그룹 간 협업을 통해 해외에서도 미처 시도되지 못한 작품들이 탄생하게 된 덕분에 가까운 미래에 누구나 경험하게 될 가상과 현실, 시공을 초월해 눈앞에 펼쳐지는 ‘미래의 찰나’를 이번 전시를 통해 가장 먼저 경험할 수 있다.
MS 홀로렌즈로 만끽하는 가장 미래적인 자연부터
메이어사운드가 구현한 청각의 도시로 향하는 여정




가장 먼저 플랫폼엘에 들어선 관객은 <안개-해변가>에서 산책을 시작하게 된다. 바람결에 실려 온 바다 냄새, 발끝의 모래 촉감을 느끼는 사이 쓸쓸한 해변에 홀로 앉은 노인과 마주치게 된다.


예술과 기술의 융합, 미디어를 통해 형상화된 노인은 현실과 가상의 경계에서 그 자체로 메시지이자 매개체로 존재하면서 보는 이의 오감(multi sensory)을 자극한다. 오늘날 가상현실 세계와 크게 다를 바 없는, 미디에이티드(Mediated) 된 현실세계 속에서 미디어에 매개되어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실존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그녀의 노래에 귀 기울여 보자.



회화와 기술 융합으로 최초의 XR을 선보이는 신준식의 <Somedays in Futuredays>에서 관객은 시공간의 해방과 다감각적인 체험을 만끽하게 된다. 작가는 시간의 법칙 아래 존재하는 모든 것은 허상이라는 관점에서 ‘현실’은 지금, 여기 객관적으로 존재하며 벌어지는 광경이 아닌, 이미 과거가 되어간 허상이자 해석이라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로 인해 허상이 아닌, 현실의 일부로서의 ‘가상’이 형상화시킨 세계의 공간에 초대된 관객은 과거, 현재, 미래의 시간이 창조한 형상과 에너지를 경험한다. 또한 스스로 작품의 일부가 되어 작가와 소통하고 그간 느껴보지 못한 감성을 일깨우는 시간을 누리게 된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