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본문영역

메인 프로필
서울이코노미뉴스
친구 1

선택과 집중의 종합경제지

포스트 메뉴
박근희 CJ대한통운 대표 "택배기사 사망 사과,4천명 투입해 근무시간 단축"

재발 방지를 위해 분류지원인력 4000명을 단계적으로 투입해 택배기사 분들의 작업시간을 줄일 계획이라고 합니다. 산업재해보험 가입 여부도 조사하고, 내년 상반기 안에 모두 가입할 수 있도록 추진한대요. 이미 떠난 분들을 위로할 수는 없겠지만, 더는 이런 분들이 생기지 않기를 바라봅니다.

8대 소비쿠폰, 다시 풀렸습니다~

공연, 영화, 체육 분야에서부터 지급을 시작해요. 영화는 영화관 모바일 앱이나 웹페이지에서, 전시, 공연의 경우 지정처에서 쿠폰을 발행해요. 체육 분야는 환급 방식이라고 하구요.

대기업은 몰아주고, 은행은 끼워팔고…퇴직연금 변칙영업이 기승을 부려요.

대기업 계열사는 그룹소속 금융사에 퇴직연금 운용을 몰아주고, 은행들은 거래처에 퇴직연금 상품을 끼워파는 거죠. 주요 대기업 소속 금융사인 현대차증권과 삼성생명이 같은 계열사의 퇴직연금을 운용하는 비중은 5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어요. 어제오늘 일 아니지만, 마땅한 대응책이 없어서 문제가 됩니다.

타이어뱅크 직원이 고객 차량 휠을 고의로 훼손시키고 교체 권유했어요.

바퀴를 갈러 갔더니 휠에 문제가 크다는 얘기가 돌아왔죠. 아무래도 이상해서 블랙박스를 뒤져본 결과, 딱 걸렸습니다! 바퀴 가는 데 필요 없는 스패너 밀어넣고 찌그러트리는 모습!

주택도시보증공사 분양보증 사고액이 2107억원! 관리 체계에 구멍이 뚫린 걸까요?

올 들어 해 분양(임대)보증 사고가 2017-2019년간 2건에서 올해만 9건으로 급증했어요. 2012년 발생한 1조원 가까운 대규모 분양(임대)보증 사고가 되풀이될 수도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보험료 낮춘 배달라이더 보험, 이달 말 출시한대요!

유독 높은 보험료 부담 때문에 이륜차 보험 가입률이 낮아 이륜차 사고와 관련한 보장의 사각지대가 크다는 지적에 금융당국이 대책을 마련했어요.

빅히트가 '따상' 찍고 하락세로 접어들었습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시초가 27만원보다 4.44% 내린 25만8000원에 거래를 마쳤어요. 따상 이후에는 상한가가 곧바로 풀렸고 줄여 오후 들어서는 시초가 아래로 주가가 내렸네요.
결국 상장 후 3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한 SK바이오팜, 2일 연속 상한가를 친 카카오게임즈로 이어진 공모주 '따상' 행진을 잇지는 못했습니다.

정부가 65세 이상 운전자를 대상으로 '조건부 운전면허' 제도를 추진합니다!

운전 능력에 따라 야간·고속도로 운전을 금지하고 수시적성검사를 실시하는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어요. 하지만 고령자로 분류된 65세의 경우 기준이 모호하고 비현실적이라는 반발이 많아 도입 가능성은 불투명합니다.

한동훈 검사장이 ‘억울함 밝히고 싶다’며 국감 증언을 자청했다고 합니다..

'검언유착' 의혹 사건으로 수사 받는 중인 한동훈 검사장, 직접 국정감사장에 출석해 사실관계를 증언하겠다며 23일 방통위 종합감사 때 참고인 채택을 요청했어요.

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