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대우건설, 리츠 설립 마쳐…첫 투자는 베트남 행정복합단지 개발

대우건설의 리츠자산관리회사 AMC(Asset Management Company)설립 본인가를 받았다. 이 회사가 운용할 첫번째 리츠는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의 행정복합단지 개발사업이다.

30일 대우건설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지난 10월 7일 ‘투게더투자운용 주식회사(AMC 명칭)’설립 예비인가 획득 이후 이달 26일 최종적으로 본인가를 승인받았다.

투게더투자운용은 대우건설과 기업은행, 교보증권, 해피투게더하우스(HTH) 등 4개사가 공동출자했으며, 초기자본금은 70억원 규모다.

앞서 대우건설은 부동산간접투자기구인 리츠(RETI) 산업에 진출해 건설과 금융이 융합된 신규사업모델을 만들어 회사의 신성장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을 세웠다.

투게더투자운용은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에 호텔, 대형 오피스, 아파트 등이 들어서는 복합단지를 개발하는 공모 리츠를 추진할 계획이다. 스타레이크시티는 대우건설이 2025년 행정복합단지 조성 완료를 목표로 개발 중인 곳이다.
대우건설은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공모 리츠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앞으로 국내 개발사업 뿐만 아니라 해외 개발사업에도 진출할 예정이며 상업시설⋅오피스 등 다양한 실물자산도 매입해 운용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베트남 정부는 2015년부터 외국인과 외국기업의 투자 활성화를 위해 부동산 규제를 완화하는 정책을 추진 중"이라며 "투게더투자운용의 첫 번째 리츠를 통해 개인투자자도 하노이 최고급 행정복합도시 스타레이크시티에 투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스타레이크시티와 같은 개발리츠 뿐만 아니라 임대주택 전문 리츠도 투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우건설은 2025년까지 ‘리츠 운영 20개 이상’, ‘자산운용규모 4조 이상’을 목표로 국내 최고의 종합디벨로퍼 회사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세웠다. 기존 시공이익 외에 개발이익, 임대이익, 처분이익 등을 수취해 사업 수익원을 다각화하는 전략이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