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기계산업계 “베트남 진출 교두보 닦았다”

기계산업계가 신남방정책의 중심국가인 베트남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닦았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는 코엑스와 공동주관으로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베트남 사이공전시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2019 베트남 국제기계산업대전’에 참가했다.

포스트 차이나로 주목받고 있는 베트남 시장 선점을 위해 올해 2회째 개최한 ‘2019 베트남 국제기계산업대전’은 우리나라 및 베트남을 비롯해 중국, 일본, 대만 등 14개국 255개사 465부스 규모로 개최됐고 한국 업체는 155개사 248부스가 참가했다.

전시회에는 1만7000여명의 베트남 및 신남방지역의 바이어가 전시장을 방문해 2억3700만 달러의 상담실적과 1300만 달러의 계약가능 실적을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오염방지시설 생산업체 우양이엔지는 130만 달러의 상담을 진행했으며 전시현장에서 60만 달러의 집진설비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우양이엔지 관계자는 “베트남에서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로 향후 오염방지 설비의 전망이 밝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CNC방전가공기 등을 생산하는 와이제이스마트머신은 약 300만 달러 규모의 Automatic machine Center 설비 공급 상담을 MAKINO VIETNAM사, NAM LONG TIEN사, METAPLAS사 등 다양한 베트남 기업과 진행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DX140w 굴삭기와 DX12 엔진 구매상담을 Hung Thinh 광산, Hoa phat, Cong tri Hai dung사 등의 베트남 업체들과 진행했다.

열교환기를 생산하는 동화뉴텍은 연간 160만 달러 규모의 Compressor heat Exchanger 상담을 JSE KPS 등의 베트남 업체와 진행했다.

기계산업진흥회 관계자는 “올해로 두 번째 개최된 이번 전시회는 지난해에 비해 베트남 현지 업계의 인지도가 크게 높아져 베트남 진출을 위한 교두보 전시회로 자리매김했다”며 “진흥회는 향후 국내 기계업계의 신남방국가 진출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 : 에너지데일리(
http://www.energydaily.co.kr)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