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K-뷰티 "이제 중국 중서부가 타깃"

[주간코스메틱 이원식 기자] 최근 중국에서 새로운 소비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중국 중서부 지역을 겨냥한 수출 전략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신승관)은 ‘중국 Go West 전략’ 보고서에서 중국 중서부 소비자와 바이어 700명을 대상으로 한국 상품의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 품질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높았으며 향후 구매 품목으로 화장품 등 뷰티제품을 꼽아 K-뷰티에 대한 관심과 수요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중국 중서부 주요성시의 개인소득 성장률이 동부지역을 추월한 가운데 우한, 청두 등 5개 거점 도시가 중국 소비시장 상위 20위 안에 포함되는 등 중서부 지역이 주요 소비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중서부 지역 소비자의 92.8%가 한국 상품 구매경험이 있고 88.2%가 만족한 것으로 조사된 반면, 바이어의 경우 77.0%만이 수입 경험이 있고 만족도 또한 67.0%에 그쳐 중서부 바이어를 대상으로 한 판매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보고서는 주장했다.

바이어가 한국 상품을 수입하지 않는 가장 큰 이유로 ‘파트너 발굴의 어려움’을 꼽았고 상담회, 전시회가 한국 상품을 수입하는 주된 계기인 것으로 나타나 동일한 소비재 전시회와 상담회에 지속적으로 참가해 상품력과 브랜드를 인지시킬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소비자의 경우 상품군별 맞춤형 전략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뷰티제품과 식음료의 경우 이미지 개선이 필요한 반면, 소형가전, 위생용품, 생활용품의 경우 품질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소비자의 57.8%가 온라인 구매를 하고 있고 상품 정보 취득 경로의 대부분이 SNS 등 온라인에 집중돼 있어 온라인 채널 활용이 필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한류가 중서부 소비자와 바이어의 구매 결정에 미치는 영향은 여전히 큰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소득이 높은 그룹에게 미치는 영향이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나 중산층 이상을 타깃으로 한류마케팅은 지속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제무역연구원 김은영 수석연구원은 “중서부 지역은 중국 정부의 권역별 개발 정책과 함께 소비시장으로 성장 중이어서 향후에도 정부의 개발정책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면서 “주요 거점지역을 선정하고 현지 소비자와 바이어의 인지도를 바탕으로 B2C와 B2B 전략을 구분해 수립하는 등 차별화 전략이 중요하다”고 제안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