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UCLA, UC 버클리 앞으로 SAT, ACT점수 반영안한다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Board of Directors announced May 21, a few days ago, that it will suspend the requirement for students to take the SAT I and ACT tests for this year and next year admissions, and for 2022 and 2023, it will not accept SAT I or ACT scores at all. It also announced that it will develop its own testing system by 2024 admissions year, and if it finds that its own test is insufficient to satisfy its internal requirements for testing, that it will cancel use of any standardized testing in its admissions. As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school system is the single largest consumer of College Board tests, this is quite a shock to the struggling College Board non-profit company, the maker of SAT I, SAT II, AP, TOEFL and many other standardized tests. Many other colleges, in wake of the Covid-19 outbreak, have made similar cancellations of their use of SAT I and ACT scores in its admissions, but mostly for this year alone, so for current 11th graders applying to universities at the end of 2020 and into the beginning of 2021. The list of such other universities, which have so far cancelled their SAT I and ACT requirements given at end of this article, include Harvard, Cornell, Princeton, U Penn, Williams, Amherst, Tufts, Northeastern, and Boston University.

캘리포니아 대학 이사회는 5월 21일에 학생들이 올해와 내년 입학을 위해 SAT I 및 ACT 시험은 필수 조건은 아니며 2022년과 2023년 대학입시에 SATI 및 ACT는 받지 않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또한, 2024년까지 자체 시험 시스템을 개발할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자체 시험이 내부 요구 사항을 충족시키기에 불충분한 것으로 판단되면 입학 시 어떤 입학시험의 사용을 취소 할 수도 있다고 했습니다. 캘리포니아 대학 학교 시스템은 College Board 시험의 최대 소비자이므로, 이번 발표는 College Board 비영리 회사 (SATI, SAT II, ​​AP, TOEFL 및 기타 많은 대학입시 시험 제작자) 에게는 큰 충격입니다. Covid-19 발생 이후 많은 다른 대학들이 입학에 SATI 및 ACT 점수를 제출 안 해도 된다고 비슷한 발표를 했지만 대부분 올해 입시에만 해당하는 조건이고, 즉 2020년 말에 대학에 지원하는 현재 11학년 학생들에게만 해당합니다



더자세한 내용은
https://blog.naver.com/onlinesteven/221981623441 클릭해주세요.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