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Applying Early Action or Early Decision

Applying Early Action or Early Decision
and getting recommendation letters:

미국 대학의 경우 거의 모든 사립 대학들은 추천서를 요구한다. 추천서를 제출할 때 가장 이상적인 방법은 카운셀러에게 1부, 그리고 담당 교과목 선생님 중에 문과 과목(영어/역사 등) 선생님 1부, 이과 과목(수학/과학) 선생님 1부, 총 3개를 받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미국의 정서상 보통 원서 마감일 1개월 전에 미리 해당 선생님들에게 추천서를 요구하는 것이 에티켓이며, 추천서를 받은 이후에는 감사장을 보내는 것이 예의 바른 행동이다. 감사장을 작성할 경우 이메일로 보낼 수도 있겠지만, 가장 바람직한 방법은 손글씨로 작성한 1/2 페이지 정도의 감사장을 작성해서 직접 손수 전달해 드리거나 우편으로 전달해드리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Common Application (미국 주요 사립 대학 원서 입력 기관)을 통해 지원하는 경우는 반드시 추천인의 성함을 정확하게 기입해야 된다. Dr/ Mr/ Ms/ Mrs 의 구분을 정확히 하고 이메일 주소도 올바르게 입력 되었는지 반드시 재확인을 해야 한다. 절차를 다시 한 번 설명하면 아래와 같다.

1) 추천을 받을 선생님에게 좋은 추천서를 써줄 수 있는지 확인한다.

2) 추천서 작성 허락을 받은 경우 해당 선생님의 이름과 이메일을 commonapp에 정확히 기재하고 초대를 하면 나머지 절차는 commonapp에서 자체적으로 처리하게 된다.
(이후 해당 선생님의 이메일로 추천서 작성 방법과 기타 절차를 안내하는 메일이 발송되는데, 영어가 유창하지 않은 한국 선생님들의 경우 복잡하고 번거로울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3) 마감일이 가까워지면 추천서가 제대로 제출되었는지는 학생 본인이 직접 로그인하여 확인할 수 있다. 혹시 추천서가 제출되어 있지 않을 경우 해당 선생님에게 확인 요청을 드리도록 한다.

4) 추천서가 제대로 제출되었을 경우 반드시 해당 선생님에게 감사장을 보내도록 한다. (보통 동양 학생들이 이 절차를 무시하는 경우가 많은데, 미국의 경우 선생님들의 정서상 이를 무례하게 생각할 수 있으니 반드시 감사 인사를 드리도록 한다)

보통 학생들의 추천서를 작성을 돕기 위해 선생님들이 학생에게 간단한 이력서나 cover letter를 요구할 수 있는데, 요구하지 않더라도 미리 준비해서 제공하는 것이 좋다. 필자의 경우 대원외고에서 학생들 추천서를 작성해줄 때 보통 학생들이 이러한 cover letter를 제출하지 않아 일일이 개별적으로 면담을 했던 경험이 있다. 선생님들 마다 개별적인 방법의 차이가 있겠지만, 학생들이 어차피 대학에 진학하고 졸업을 할 때에 cover letter를 작성해야 되니 지금이라도 좀 더 성숙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작성하여 제공해드리도록 한다.

위 포스트에 대해 궁금한게 있으면 언제든지 카톡 주세요^^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