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2020년 신재생에너지 금융지원사업 융자 신청 접수 중... 자금 소진시까지

- 전년 대비 250억원 늘어난 2,620억원 규모
- 장기저리 융자금 지원으로 관련 산업 육성

2020년 신재생에너지 금융지원사업 융자신청 접수가 지난 2월 28일부터 시작되었다. 전년 대비 250억원이 늘어난 2,620억원 규모다.

동 사업은 신재생에너지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체와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에게 장기저리의 융자금을 지원하여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금융지원사업 중 농촌형태양광융자는 농축산·어민의 소득증대와 재생에너지 보급확대에 기여하고 있는 대표사업으로 그동안 지적된 문제점과 건의사항을 반영하여 제도개선을 실시했다.

정부는 산지태양광의 안전성 제고하고 무분별한 산림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임야' 지목을 농촌형태양광 발전 융자 대상에서 제외했다. 임야사업을 준비 중이었던 농업인을 고려하여 ‘19년도 까지 전기사업허가를 받고 융자요건을 갖춘 자에 한하여 금년도까지 융자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태양광 모듈 최저효율제를 도입해 저가·저품질 모듈 유통을 방지하고 국토 이용 효율을 제고할 계획이다. 모듈 최저효율제 시행(‘20.1)에 따라 태양광은 17.5%이상 효율의 모듈을 설치할 경우 융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조합 등 농업인 공동형태 태양광 사업 융자지원도 확대된다. 농업인들이 구성한 조합 등 공동형태의 태양광 사업에 대한 융자는 확대하여, 조합당 1,500kW까지 최고 융자율로 지원할 예정이다. 마을 주민들이 공동사업으로 발전이익을 공유하여 발전소 입지를 둘러싼 갈등이 줄어들고, 태양광사업이 다소 어려울 수 있는 고령자들도 사업 참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임야 태양광 예산을 줄이는 대신 건축물 태양광 지원은 확대된다. 국토 공간의 효율적 활용을 위하여 건축물 태양광 융자 예산을 확대하는 것으로, 신청자 당 500kW까지(조합 1,500kW) 최고 융자율(최대 90%)로 다른 지목보다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풍력, 연료전지 등의 신재생에너지 지원도 확대하여 에너지원의 다양성을 확보하고, 신규 신재생에너지 기업에 대한 융자요건 개선을 통해 산업 육성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년 신재생에너지 금융지원 계획을 홈페이지(
www.motie.go.kr)를 통해 2.28일부터 공고했으며, 자금 소진시까지 융자 신청을 접수할 예정이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