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농부인 아들..

오늘이 어버이날이네요..
어릴 때는 몰랐는데..
가장이 되어보니
아버지의 수고를 깨닫게 되고,
아빠가 되어보니
부모의 한없는 사랑을 느끼게 됩니다.

농부로 살아가고자 하는 아들을 믿고
몸과 마음으로 후원해주시는 부모님이 계셔서
지금까지 걸어올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진실되고 변함없는 농부인 아들로
행복하게 잘 살아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