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물에서 썩은 냄새"…올림픽 직원 숙소서 집단 식중독

지금까지 41명이 노로 바이러스 감염 증상을 보여서 질병관리본부가 급히 역학 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댓글영역
(알수없음)2018년 2월 6일 오후 12:27

물은 끓여서 먹으며 냄새나는 물은 물댕크에서 문제각느다 점검도 재대로 않고 손님들 받느냐 무사안일 주의가 큰일이다

(알수없음)2018년 2월 6일 오후 05:40

북한에 신경쓰지 말고
올림픽 행사에 신경 좀쓰세요

장미화2018년 2월 6일 오후 06:51

자신들에게 주어진 업무도 제대로 하지않고 대충일하고 시간만 때우면 된다는 식의 생각땜에 이러한 일들이 빈번하게 일어나는거다. 책임의식이 부족한탓

ㅋs2018년 2월 6일 오후 07:43

아.혹시호털청소아지매.
그기서.그릇닦았나.~

ㅋs2018년 2월 6일 오후 07:46

(이모티콘이 포함된 댓글은 카카오톡 모바일앱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ㅋs2018년 2월 6일 오후 07:47

안되는데.

(알수없음)2018년 2월 6일 오후 08:00

(이모티콘이 포함된 댓글은 카카오톡 모바일앱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정욱2018년 2월 6일 오후 11:43

대부분이 자원 봉사자! 자원 봉사자들을 말 그대로 댓가 없이 자원해서 봉사 하는 분들이라 너무 아니라게 처후 한거 아닐까요! 오히려 무보수 자원 봉사자들 더 신경 쓰셔야죠! 직원들을 저렇게 아니라게 대후 하진 않았을터! 무보수 자원 봉사자들 오히려 더 신경 써 주셔야죠

이정욱2018년 2월 6일 오후 11:44

대우

가을2018년 2월 9일 오전 08:14

냄새 나는 물을 쓰다니 건강을 생각 해야지 ....걱정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