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충돌했을 때 앞이 많이 찌그러지는 차가 더 안전하다?]

안전을 위해 자동차의 앞, 뒷부분을 오히려 더 찌그러지게 만든다? 이게 무슨 얘기일까요 보통 자동차가 전면 충돌을 했을 때 찌그러짐이 덜한 차량이 더 튼튼하고 안전하다고 보는데 그렇지 않습니다. 실제로는 고급차뿐 아니라 다른 차량도 충돌 때는 앞, 뒤 부분이 많이 찌그러집니다. 다시 말하면, 비싸고 좋은 차만 그런 것이 아니라 모든 차가 사고 때는 앞/뒤 부분이 많이 찌그러지도록 제작됩니다.

충격력은 충격량에 비례하고 충돌 시간에 반비례합니다. 여기서 충격량은 일정하므로 운전자에게 피해를 주는 충격력을 위해선 충돌하는 시간을 되도록 길게 가져가야 합니다. 때문에 자동차 회사들은 충돌 시간을 조금이라도 늘리고자 자동차의 앞부분과 뒷부분을 더 잘 찌그러질 수 있는 지그재그 구조로 만들어 총 충격량을 최소화하고 있습니다.

만약, 자동차의 앞부분을 돌덩이처럼 단단하게 만들면 충격으로 발생한 힘이 고스란히 운전자에게 전달되어 큰 부상을 입히겠죠.

결론적으로 실제로 충돌했을 때 안전한 차는 이론적으로는 보닛이 긴 차가 안전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크럼플존이 짧은 경차나 소형 트럭, 소형 버스 등의 앞 좌석이 전방 충돌 때 상대적으로 덜 안전한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 자동차 충돌 테스트 결과 큰 차가 무조건 안전하고, 작은 차는 위험할 것이라는 선입견은 잘못된 것이라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정리하면, 자동차는 앞(엔진룸 부근)과 뒤 (트렁크)가 잘 찌그러지는 게 좋고 운전석은 단단해야 합니다. 하지만, 자동차의 질량이 워낙 크고 속도가 빨라 갑작스러운 충돌에 따른 관성력은 여전히 탑승자의 생명을 노릴 만큼 위협적입니다. 아무리 안전한 자동차라고 하더라도 안전운전이 제일이라는 사실 잊지 마세요.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