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영화에서 경찰차는 왜 범인 근처에서도 사이렌을 안 끌까?]

경찰이 하는 일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는 잘 몰라도 국가의 치안 업무를 주로 담당한다는 것은 잘 알 겁니다. 근데 실제 경찰이 출동해서 범인 등을 제압하는 치안 업무를 수행하는 모습을 보는 일은 드문 일이고, 보통은 경찰이 경찰차로 순찰하는 모습이나 검문하는 모습, 신호 정리를 해주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오히려 경찰이 범인을 제압하는 장면은 드라마나 영화 등에서 접할 수 있는데, 이런 장면을 연출한 드라마나 영화를 보면 경찰차는 범인 가까이에 접근했을 때도 사이렌을 끄지 않습니다.

덕분에 사이렌 소리를 범인도 들을 수 있고, 이 소리를 들은 범인이 도망가는 상황이 자주 연출됩니다. 이러한 장면을 보면서 왜 몰래 가서 소탕하지 않고, 도망가라고 사이렌을 울리는 것인지 궁금하지 않으셨나요?

먼저 경찰차는 긴급자동차에 해당하고 사이렌을 켜줌으로 주변 운전자에게 양해를 구하는 목적으로 사용합니다. 경찰도 범인의 빠른 검거를 위해 사이렌을 울리는 것일 텐데, 범인 근처에 가서도 사이렌을 울리는 것을 보면 다른 이유가 있을 겁니다.

범죄 예방 및 단속, 신고, 출동 등 업무를 수행할 때 사이렌을 울리거나 경광등을 켠다고 합니다. 앞서 말했듯이 빠른 출동의 목적이 있고, 상황에 따라서 사이렌을 끄고 가는 때도 있다고 합니다.

사이렌이나 경광등을 켜는 것이 적절하지 않은 상황은 보이스피싱 범인을 검거하는 때와 불법 도박장에 출동할 때 등으로 이때는 몰래 잠입해 검거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폭행, 살인, 강도 사건 등으로 출동할 때 사이렌을 켜주면 범인의 범죄 행위를 멈추게 할 수 있고, 도주를 유도할 수 있습니다. 이로써 피해자의 신변 보호를 우선으로 할 수 있습니다.

정말 간이 크지 않고서야 경찰차의 사이렌 소리를 들으면서 범죄 행위를 진행하지는 않을 겁니다. 이것이 경찰이 사이렌을 울리며 출동하는 이유입니다. 궁금증이 해결되셨나요?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