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알지가 알려주는 [봄철 졸음운전 예방법]

날씨 좋은 봄날이 돌아왔는데요. 코로나로 인해 봄날을 만끽하며 운전하기는 힘든 상황입니다. 안 그래도 봄철이면 춘곤증으로 운전하기 어려운데, 창문도 마음대로 열 수 없는 상황이라 졸음운전을 떨치기 쉽지 않습니다.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는 매년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며 최근 3년간 졸음운전 교통사고는 다른 교통사고보다 치사율이 2배 이상 높다고 해요. 오늘은 봄철 안전운전을 위한 졸음운전 예방법을 소개하겠습니다.

▶ 장거리 운전 시에 옷을 가볍게 입자
아직 일교차가 크다 보니 겨울용 옷을 입거나 여러 겹의 올을 겹쳐 입어, 졸음운전 사고가 높다고 해요. 창문도 함부로 열기 어려운 상황에서 두꺼운 옷까지 입으면 몸은 나른해지기 쉽죠. 가까운 곳을 가더라도 몸을 시원하게 가볍게 입는 것을 추천합니다.

▶ 2시간을 넘어서 운행하지 말자
장거리 운전 시에는 최소한 2시간 간격으로 휴게소에 들러 근육을 풀어줄 수 있는 스트레칭을 하고 잠깐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아요. 국가 교통부에서는 '여객 자동차 운수사업법'개정을 통해 2시간 운행 최소 15분 휴식을 법으로 정하고, 어길 시에는 최대 90일 사업정지 처분 또는 180만 원의 과장금을 부과한다고 합니다.

▶ 배부를 때 운전하지 말자
밥을 먹고 바로 운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아요. 음식을 먹고 난 뒤에는 우리 몸에서 소화하기 위해서 많은 산소를 필요로 하죠. 산소가 소화에 소비되면서 뇌에 산소 공급이 줄어들게 되면 졸음을 유발하게 됩니다.

▶ 창문을 주기적으로 열어주자
장시간 운전하는 동안 창문을 열지 않으면, 실내 온도가 올라가면서 이산화탄소 농도가 올라가는데요. 도심 운전 시 정체 상황이 아니면 창문을 열어 환기를 꼭 해주는 게 좋습니다. 환기를 하지 못하면 산소 농도가 낮아지기 때문에 머리 회전이 늦어지고 졸음이 오기 때문에 1시간에 3~5분 정도 창문을 열어 환기 시킬 것을 추천합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