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경찰차가 지그재그로 주행할 때 추월하면 안된다고?]

▶ 교통사고 치명적인 2차 사고
2차 사고, 특히 속도가 빠른 고속도로라면 운전자가 피할새도 없이 사고가 발생해 더욱 치명적입니다. 고속도로에선 차량의 속도도 빠를 뿐 아니라 제동거리도 길어지기 때문에 운전자가 돌발 상황에 대처하기 어려워지고, 야간이라면 사고를 피하기 더욱 어려워집니다.

▶ 경찰의 '트래픽 브레이크' 무시하면 범칙금 6만 원
이러한 2차 사고를 줄이기 위해 경찰은 '트래픽 브레이크'를 확대 시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트래픽 브레이크'란 사고 후속 조치의 일종으로, 사고 지점 주변 차량의 감속을 유도하는 식의 2차 사고 예방법입니다. 더욱 쉽게 이야기하면, 2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일부러 교통 체증을 유발하는 것입니다.

사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경광등과 사이렌을 켜고 도로를 지그재그로 달리면서 뒤 따르는 차량들의 속도를 30km/h 이하로 낮춰 2차 사고를 예방합니다. 이 상황에선 경찰차의 경광등이 교통신호기 역할을 하므로, 경찰관 지시에 따르지 않을 경우 범칙금 6만 원이 부과됩니다.

▶ 경찰의 '트레픽 브레이크' 도심에서도 확대 시행
경찰은 고속도로에서만 시행하던 트래픽 브레이크를 도심에서도 확대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도심에서의 2차 사고도 예방하기 위해서입니다.

다만, 경찰은 도심의 특성을 고려해 출퇴근 시간 및 상습 정체 구간에서는 트래픽 브레이크 시행을 자제한다고 전했습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