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운전자의 비 양심, '물피도주' 대처 및 예방법]

▶ '물피도주'란?
보험사에서 해석의 오류를 줄이기 위해 만들어낸 용어입니다. 사람이 탑승하지 않은 주정차 상태의 차량에 사고를 낸 후, 이에 대해 사후조치를 하지 않고 사고 현장을 도주하는 것을 뜻합니다. 주차장에서 사고가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주차장 뺑소니라고도 부르죠.

▶ 문콕도 '물피도주'에 해당할까?
운전자분들 중 문콕사고가 물피도주에 해당한다고 알고 계신 분들이 많은데요. 안타깝게도 문콕은 물피도주에 해당하지 않습니다. 도로교통법 제54조 1항을 살펴보면 물피도주는 '차 또는 노면전차의 운전 등 교통으로 인하여 사람을 사상하거나 물건을 손괴(이하 "교통사고"라 한다)한 경우'라도 명시하고 있습니다. 이는 가해 차량이 운행 중인 상태에서 벌어진 사고를 말하는 것으로, 문콕은 가해 차량이 주정차한 상태에서 벌어지는 사고이기 때문에 물피도주에 포함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 '물피도주' 대처법
1) 사고 현장을 보존하고, 피해 차량의 파손 부위를 사진 촬영해주세요
2) 사고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하고, 주변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도 되도록 함께 확보해주세요.
3) 신분증을 지참하여 경찰서 교통조사계(24시간 운영)에 사건을 접수하고, 사고 차량 주변에 위치한 CCTV 영상을 확인합니다.

▶ '물피도주' 예방법
물피도주는 뺑소니 사건인 만큼 가해차량을 잡는 게 쉽지 않아 피해를 미리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불법 주정차나 이중 주차는 사고의 위험이 높고, 물피도주를 당하더라도 과실 비율이 불리하게 적용되니 꼭 주의하세요. 또한, 차량을 주차했는데 주차 공간이 비좁아 물피도주가 염려된다면 CCTV의 사각지대는 피하고, 블랙박스 민감도를 높여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세요.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