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본문영역

메인 프로필
H21친구 5,209

혁신하는 사람들의 언론 한겨레21입니다

포스트 메뉴

#다음주_한겨레21_1188호_예고
모든 것은 하나의 제보에서 시작됐다.
진실은 의도적으로 누락됐거나 제출되지 않았다.
'그분들'의 목소리, 잊혀진 통화기록
#대선개입 국정원 적폐의 끝판을 선보입니다.
#커뮝순

‘에이즈는 끔찍한 형벌 같은 병이다 → 에이즈 환자와 손만 닿아도 전염된다 → 자신의 감염 사실을 알리지 않고 남성과 성관계를 한 여성은 에이즈를 고의로 퍼뜨리려는 끔찍한 악마다’.
언론과 대중이 여성 HIV 감염인을 악마화하는 인식 경로다.

<한겨레21>이 이 왜곡된 인식 경로를 찬찬히 거슬러 올라 간과된 문제, 배제된 진실을 찾았다.

#단독

경제권력 단죄는 삼성을 제외하곤 손도 못 대고 있는데...LG는 “우린 N분의 1일 뿐인데 표적 돼”

‘이명박근혜식 시스템’은 끝내 해체될 수 있을까?

긴 연휴 나는 뭐하지. 나는 뭐하지. 하고 계신가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응? 아~기다리고 기다리던 한겨레21 추석퀴즈 큰잔치.
명품 경차 #모닝, 베트남/일본 #항공권, 전동킥보드 등 총 44종의 선물 발송 대잔치.
주인공은 바로 나야 나!

#김완 기자가 궁극의 발연기로 응모 꿀팁을 드립니다.

#국정원_엔터팀 #보도그뒤 #한겨레21x씨네21
국정원이 영화계를 사찰한다는 것은 이런저런 풍문을 들어 짐작한 일이지만, 실제 있었다는 사실을 알고 나니 어이없고 분노가 앞선다. 그리고 슬프다
#이래놓고_문화융성_창조경제_말했던거니

이번 주 #한겨레21 x #씨네21 단독 보도로 알려진 #국정원_엔터팀 기사 보셨나요?
취재팀이었던 김완 기자가 전하는 #국정원_엔터팀 취재 뒷이야기 입니다.
#국정원_예능? #국정원_엔터?

국정원이 박근혜 청와대 우병우 전 민정수석 등에게 직보했단 의혹을 받고 있는 추명호 전 국정원 정보보안국장 산하에 '엔터테인먼트 팀'을 두고 '<변호인> 등 영화 사찰, 제작 중인 영화 동향 파악, 대통령 히어로물 등 국뽕 영화 기획' 등의 활동을 벌였습니다.

#한겨레21_단독 #국정원_엔터팀

대법원의 판결은 우리의 삶과 밀접하게 닿아있습니다.
13:0 만장일치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유죄를 파기했던 양승태 대법관 시절,
우리의 삶을 더 불행하게 만들었던 판결들을 정리했습니다.

원세훈 전 원장은 '노무현의 죽음은 좌파 탓'이라는 논리를 퍼트리라고 지시했다. 동시에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 조작도 진행됐다.

#한겨레_단독

남녀가 같이 낳고 같이 키워도, 아니면 엄마 혼자 ‘독박육아’에 외로이 시들어가도, 공동체를 오염시키는 존재로 낙인찍히는 대상은 여성이다.

엄마들이 노키즈존 앞에서 맞닥뜨리는 것은 자신을 향한 혐오다. 지금처럼 금기의 장소가 늘어난다면 엄마들은 집에 틀어박혀 산후우울증에 시달릴 수밖에 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에서 두번째로 많이 등장한 말은 국민으로 17회였습니다. 첫번째는 뭐였을까요?

한국 사회에서 우물에 독을 넣은 범인으로 지목될 다음 사람은 누구일까요. 외국인노동자, 장애인, 여성, 성소수자, 어린이, 청소년, 노인… 그리고 마침내는 당신과 나 아닐까요?

행복한 닭은 아파도 금방 낫는다. ‘착한 달걀’을 만들어내는 농부는 입을 모았다.
“사람이 욕심을 조금 줄이면 사람도 동물도 같이 즐겁다.”

알파팀은 왜 와해됐고, 이후 어떻게 됐나. #알파팀_그이후

#기독교_근본주의와_알파팀의_잘못된_만남

국정원의 여론 조작, 아직 밝혀지지 않은게 더 많습니다

#가짜뉴스_운영자는_왜_까까오뉴스_도메인을_샀나

<한겨레21>이 국정원 #알파팀 그 은밀한 작업의 흔적을 추적하기 위한 25개의 단서를 공개합니다!

국정원은 온라인을 통해 우파 청년들의 활동을 지켜본 뒤, 능력이 검증되면 단체 설립을 지시하고 정권을 보위하는 실제 행동을 주문하는 방식으로 우익 성향 청년들을 정권 옹위 활동에 동원했다.
#한겨레21이_확인한_국정원의_여론조작_부대의_원형

국정원이 운영했던 민간 사이버 외곽팀 #알파팀 팀원의 증언을 처음으로 공개합니다.
#적폐_청산의_진짜_막이_오르고_있습니다
#국정원_보도는_역시_한겨레21
#다음주도_기대해주세요

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