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상담사례) 여자친구의 말을 한번도 진심으로 들어준 적이 없습니다

항상 옆에 있을 땐 잘 몰랐던 소중함을 이별 후에 깨닫는 경우가 많습니다.
미리 알았더라면 고칠껄 하며 후회와 눈물을 흘려도 이미 떠난 버스는 돌아오지 않습니다.
정말 이런 상황일땐 붙잡고 메달려도 돌아오지 않는 걸까요?
이렇게 절박한 상황 명확한 솔루션을 제공해드려요!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