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보호종료아동 자립 위해 고대생이 기획한 ‘보담 프로젝트’

'보담'은 보호종료아동이 건강한 자립을 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고려대학교 Enactus의 프로젝트입니다.

고려대학교 사회공헌 실전 경영학회 Enactus(인액터스)는 보호종료아동의 꿈을 응원하고 이들에 대한 인식을 확산하기 위해 열여덟 팔찌, 에코백, 목도리 등을 판매하는 펀딩을 진행했습니다. 보호종료아동의 건강한 자립을 일상속에서 응원할 수 있는 가치를 담아 만들어졌습니다.

보호종료아동이란, 만 18세가 되면 보육원 등의 아동복지시설에서 의무적으로 퇴소해 자립해야 하는 청소년을 말합니다. 이들은 퇴소 후 시간이 지날수록 더 심한 심리적 불안감과 우울증을 경험합니다.

보담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전예진(영어영문학과) 학생은 “만 18세에 독립하여 살아가야 하는 친구들이 있음에도 많은 사람들이 이 사실을 알지 못한다”며 “보호종료아동들도 다른 아이들과 다를 바 없다는 점을 알리기 위해 펀딩을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인액터스 보담 펀딩의 수익금은 나로서기 교육 등 시설 청소년과 보호종료아동의 자립을 돕기 위한 활동을 진행하는 데 보탬이 되고 있습니다.

보담 Contact
Email: pitchxpitch@
gmail.com
Blog:
https://blog.naver.com/bodamproject
Instagram: @project_bodam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