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광명형 일자리 정책’ 전국 주목…왜?

[광명=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광명형 일자리 정책’이 전국에서 성공 사례로 주목받으며, 전국 기초자치단체 벤치마킹 대상으로 떠올랐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작년 취임과 동시에 ‘시민의 삶을 바꾸는 민선7기 일자리정책’을 통해 2022년까지 4년 간 공공일자리 2만5270개, 민간일자리 3만740개 등 총 5만6010명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는 저출산, 고령화사회, 청년실업 등 사회 문제에 적극 대응하는 광명형 뉴딜정책으로 평가됐다.

이에 따라 광명시는 올해 일자리 목표로 15세~64세 고용률 67.7%를 달성하고, 총 취업자 수는 16만5940명을 목표로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박승원 시장은 7일 “일자리를 통해 시민의 삶을 바꾸고, 차별과 소외 없이 시민 모두와 함께 웃는 광명시를 만들겠다”며 “실적에 연연하지 않는 진정한 사람 중심의 일자리정책을 펴나겠다”고 강조했다.

◇ 광명형 일자리 창출에 행정력 집중

광명시는 민선7기 일자리정책으로 시장 직속 일자리위원회(여성, 노인, 청년 3개 분과), 청년위원회, 노인일자리 TF팀을 설치해 저출산과 고령화를 대비하고 시민의 삶을 바꾸는 일자리 정책에 행정력을 집중해 왔다.

일자리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일자리 지키기, 일자리 만들기, 일자리 채우기, 일자리 나누기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일자리,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 왔다. 특히 생산적인 일자리 사업은 확대하고 성과가 미흡한 사업은 ‘일몰제’를 도입해 과감히 폐지해 실효성을 높였다.

일자리 지키기로 연간 양질의 공공일자리 6000여개를 창출했고, 일자리 만들기로 올해부터 청년, 여성, 다문화, 장애인을 위한 맞춤일자리 ‘광명1969 행복일자리’ 사업을 추진해 8개 분야에 연 인원 153명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청년 고용절벽을 타파하고자 푸드트럭 존, 광명동굴 연계 청년일자리, 기업체와 연계한 특성화 고교생 일자리 창출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일자리 채우기로는 소득기준을 완화해 하우스 푸어 계층에 공공일자리를 제공하고, 일자리 나누기로 구직 희망자와 구인업체가 활용할 수 있도록 공공시설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 기업체 구인난 해소, 구직자 취업기회 확대

광명시는 기업체의 구인난 해소와 구직자의 취업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일자리박람회를 개최해 왔다. 일자리박람회에 청년부터 노인까지 다양한 계층을 위한 취업지원관을 운영해 기업과 구직자를 연결하고 있다. 일자리 박람회장에는 직업심리검사와 면접스피치, 이력서·자기소개서 컨설팅으로 구직자를 지원했다.

작년 대·중·소규모 등 모두 9차례의 다양한 맞춤형 일자리박람회를 열어 총 163명이 최종 취업에 성공했다. 올해는 상·하반기에 열리는 규모별 일자리박람회와 더불어 광명역세권(국제무역센터, 광명역파크자이타워)에 새로 입주하는 기업체 및 관내 특성화고를 대상으로 직접 ‘찾아가는 일자리 박람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 ‘사고 제로’ 안전한 공공일터 조성

광명시는 ‘사고 제로’를 목표로 올해부터 외부전문기관인 산업안전보건공단 경기서부지사와 협조해 광명 공공일자리 사업현장(실외일터)에 대한 안전점검을 연 1회 이상 실시해 안전사고에 대비하고 있다. 특히 공공일자리 참여자를 대상으로 고충, 불편사항, 개선사항, 차별은 없는지 연 1회 이상 전화 설문조사도 실시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