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본문영역

메인 프로필
뉴스앤조이공식계정친구 1,292

뉴스앤조이 플러스 친구입니다. 제보를 하실 수도 있고, 기사를 비롯한 각종 정보를 메세지로 볼 수 있습니다.

포스트 메뉴
한교연 "전광훈 목사 '하나님 까불지 마' 발언 금도 넘어, 회개·자중해야"

"애국 운동 공감하고 지지하나, 교만해 보이는 언행 자제해야"

명성교회수습전권위원회 활동 종료

채영남 위원장 "서울동남노회 정상화돼…수습안대로 김하나 목사 설교하지 않을 것"

감리회 전명구 목사, 감독회장 복귀 '불발'

이성현 목사, 소 취하했다가 철회…감리회 내부에서는 서류 위·변조 의혹

교회 만연한 성소수자 혐오에 침묵하는 그대에게

한국성소수자연구회 <무지개는 더 많은 빛깔을 원한다>(창비) 출간

"세습금지법 제정하고 스스로 어긴 총회, 예수님 환영하다 못 박은 유대 백성 같아"

명성교회 세습 철회 및 교회 갱신 1차 기도회…안동교회 "총회 임원 및 수습전권위 사퇴하라"

대학에서 징계 사유 된 무지개 옷과 페미니즘 강연

장신대·한동대 학생들, '쫓겨난 사람들' 간담회 "성소수자 옹호 표현 막기 위해 본보기 징계"

배덕만 교수 "전광훈, 대형 교회 목사들이 지지해 주니 판단력 잃어…막말 후폭풍 거셀 것"

[인터뷰] 빈도·농도 강화된 보수 개신교 정치 참여 "기득권 지키기 위한 저항, 빠르게 몰락할 것"

총신대 원우회 "교수 성희롱 발언, 맥락 고려해야"

"모든 교수의 수업과 인격 재평가하면 안 돼…잘잘못 떠나 세상이 우리 걱정하는지 돌아보라"

전광훈, 이번에는 '국민특검' 임명…"21일이 분수령"

고영주 "적화 막으려면 황교안·전광훈 무조건 믿어야"…"보수·우파, 총선까지 내부 총질 말라"

가나안 청소년 31.5%, 부모도 가나안 성도

21세기교회연구소·한국교회탐구센터, 기독 청소년 인식 조사…신앙생활, 부모에게 가장 많이 영향받아

이재서 총장 "성희롱 사건 진영 논리로 몰지 말라"

"동성애 반대 명확, 절차대로 처리할 뿐"…이상원 교수 "학생들 사과문 안 쓰면 법적 조치"

[개신교와 인권조례①] 쏟아지는 반동성애 '민원 폭탄'

입법 예고하면 '좌표' 찍고 집단 항의…담당 공무원들 "업무 마비" 하소연

[별의별평 2019년 12월호] "폭력의 시대, 이 책을 들고 모일 것을 권한다"

<이제는 놓아 줄 시간>·<설교자의 기도>·<생각 많은 판다>·<가만히 위로하는 마음으로>·<마르틴 루터 95개 논제>·<공동체를 위한 시스터 케어 리더십>

예장백석, 김대옥 목사 이단 정죄도 "없던 일"

"교단이 직접 연락한 적 없고, 언론 보도는 교단과 관련 없는 사항"

반동성애 단체들, "이런 식으로 가면 총신 안에 에이즈 환자 무수해질 것"

성희롱 발언 지목된 이상원 교수 비호 "반동성애 운동가 제거하려는 음모 감지"

한교총,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반대 110만 명 서명

제3회 정기총회, 김태영·류정호·문수석 공동대표회장

"사회적 합의 아직이라는 말은 '차별해도 된다'는 메시지"

차별급지법제정연대·심상정·금태섭·김종훈 의원실 주관 '차별금지법 제정' 토론회

[영상] 성차별·성희롱 발언으로 빈축 산 교수들은 달아나기 바빴다

문제 제기한 학생들 "제자들 사랑하고 존중했다면 그런 발언 했겠나"

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