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인문고전이란 무엇인가?

먼저 ‘인문(人文)’이란 무엇인지 알아보자.
인문은 사전적 정의로는 ‘인류의 문화’를 뜻한다.
그렇다면 인문학[人文學, humanities]은 또 어떤 학문인가?
인문학은 주로 인간과 관련된 근원적인 문제나 사상, 문화 등을 중심적으로 연구하는 학문을 말한다.
우리가 문·사·철이라고 부르는 문학, 역사, 철학을 지칭하기도 한다.
최근에는 자연과학(自然科學, natural science)의 상대적인 개념으로 인문과학이라고도 한다.

그렇다면 고전은 무엇인가?
고전은 말 그대로 오래된 책이다. 오래된 책이라고 정의하고 보니 너무 광범위한 정의가 되기 때문에 모호하다.
필자는 고전을 많은 사람들에게 오랫동안 정평이 나 있고 인류 역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책으로 고전을 정의하겠다.
이 정의 또한 모호하기는 마찬가지겠지만 전문가들에 의해 검증받고 객관적이고 보편적으로 고전임에 손색이 없는 책들을 고전으로 정의하고자 한다.
짧게는 100년에서 길게는 2,000년 이상 역사가 검증한 책을 고전이라 부르고자 한다.
필자가 다룰 인문고전의 범위에 대해서도 명확하게 정의하고자 한다.
문학과 역사와 철학을 아우르는 것이 아닌 철학과 정치, 사회, 사상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가고자 한다. 물론 문학이나 역사보다 흥미 면에서는 떨어지고 난이도 또한 클 것이다. 하지만 사고의 틀을 빠른 시간 동안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흥미보다는 인류의 삶과 사회를 지탱하는 데 큰 힘이 되어준 사상서들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된다.

인류의 삶에 획기적인 변화를 경험하게 했던 위대한 저자들을 인문고전 독서를 통해서 만난다면, 여러분들도 그들과 같은 생각으로 소통하고 함께 이 세상을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독서는 독서로 끝나면 생각의 확장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반드시 토론이 필요하다. 제대로 된 토론을 통해서만이 인문고전독서 활동을 더 진취적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다.
혼자 읽고 스스로 추론하고 만다면 위대한 저자의 사고가 잘못 해석될 수도 있다.
올바른 인문고전독서 활동이 될 수 있도록 필자는 인문고전독서의 독후 활동으로 인문고전독서에 적합한 토론하기를 제안한다.
본 글은 많은 학자들의 이론 중 가장 설명이 잘 되었다고 생각하는 모 교수의 견해를 인용해서 정리한 것이다.

우리 법인 회원들도 명상편지를 통해 토의의 장을 만들고 서로의 철학을 소통하면서 우리가 나아 갈 바를 의미있게 계획하고 정리하는 시간을 많이 가졌으면 바람직하다는 생각이다.

바보클럽 회장 강민수
(사)바보클럽인재양성콘텐츠랩 아침명상편지
ibaboclub.com

댓글영역
엄효성(둥글레/둥글둥글하게살자!5월 11일 오전 08:41

(이모티콘이 포함된 댓글은 카카오톡 모바일앱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최수황5월 11일 오전 08:43

감동뭉치의 존 글 잘 감득 했습니다. 일일일신 되시길 기원드립니다 . 불하 ♡

sky5월 11일 오전 09:18

일상의 평범했던 개념을 콕 찍어 정리한 교과서 적인 좋은 글 감사합니다
서경연

박갑열5월 11일 오후 01:50

꼭 듣고 보고싶은 부분이 제시 됨에 너무 기대 됩니다
감사 합니다,
건강 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