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괜찮다, 괜찮다, 다 괜찮다


"괜찮다, 괜찮다, 다 괜찮다."
나는 이 말이 맘에 든다. 걱정 없는 삶이
어디 있으며 어려움 없는 삶이 어디 있겠는가. 그러나
어쩌면 모든 것은 지나친 걱정이다. 우리는 처음부터
아무것도 가지고 있지 않았다. 사실은 다 잃어 봐야
본전인 셈이다. 모든 걱정과 괴로움은 좀 더 가지지
못하면 어떻게 하나, 내가 가진 것을 잃어버리면
어떻게 하나 하고 생각하는 이기(利己)에서
비롯된다.


-《나무는 자신을 위해 그늘을 만들지 않는다》중에서 -


* 안달복달 살아가는 세상살이에서
때로는 '괜찮다'라는 마음으로 자신을 보다듬어
줄 때가 필요합니다. 우리는 스스로를 너무 몰아 붙이면서
살아갈 때가 많습니다. 모든 것을 수확하는 가을의
문턱에서 가을 바람에 슬픔을 날려보내고 따스한
차 한 잔을 자신에게 대접하는 시간을 가지세요.
깊어가는 이 가을이 휠씬 풍성해질 것입니다.
"괜찮다, 괜찮다, 다 괜찮다."

"나는 원더우먼이 아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