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불꽃 튀는 술?! 히레사케 맛집 마산 미나미

대도시 중심가라면 어디든 우후죽순 생기는 이른바 '이자까야'(일본식 선술집)를 우습게 만드는 집도 있다. 노부부가 운영하는 오동동 통술골목 근처 미나미가 그곳이다. 각종 채소, 다시마 등을 넣어 만든 오뎅탕은 조미료 맛만 가득한 '싸구려'와 절대 비교할 수 없으며, 강원도 한 덕장에서 '반건' 스타일로 살이 탱글탱글하게 말린 명태포, 개조개를 잔뜩 다져 넣어 만든 '무(無)밀가루' 오리지널 유곽도 별미이다. / 고동우 기자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