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본문영역

메인 프로필
헤럴드경제친구 605

앞서가는 젊은 경제 신문, 헤럴드경제

포스트 메뉴
기업, 너도나도 ‘수소차사업’...투자는 조심스럽게

수소차 관련 사업을 정관에 넣는 기업들이 봇물을 이루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내 업체들이 아직까지 확실한 핵심 기술을 가지고 있지 않아 사업추진 가능성이 낮거나 무산위험도 있다는 의견이 많습니다.

‘어, 집앞 ATM기 어디 갔지?’…점점 사라지는 현금입출금기

영업점이 줄며 수익을 내지 못하는 ATM기도 덩달아 철수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연령이 높고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현금이용 빈도가 높아 ATM기를 많이 이용하기 때문에 이들의 금융불편이 커지고 있습니다.

‘미세먼지 잡는 아파트’ 저감효과 있을까

숲, 공원 등이 가까운, 일명 ‘그린 프리미엄’이 부동산시장 대세입니다. 환경오염에 대한 걱정이 늘며 미세먼지 저감기술을 적용한 아파트도 많아지고 있습니다. ‘실제 저감효과는 클까’를 정리해봤습니다.

시원하다~

조금은 격렬(?)했지만 깨끗해지니 기분까지 ‘업(UP)’됩니다. 올림픽 상징조형물이 봄맞이 목욕시간을 가졌습니다. 겨우내 내려앉은 먼지에 가려졌던 말끔한 조각같은(?) 본 모습이 봄빛에 반짝입니다. 역시 봄단장은 진리인가 봅니다. : )

경기불안에 금 투자 늘었다

경기침체 불안감에 대표 안전자산인 금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반면 경기호황 때 각광받는 원유는 조정 국면에 들어갔습니다.

오피스텔은 진화 중

너도나도 ‘상품성’과 ‘실용성’을 극대화한 ‘특화 평면’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공간 분리는 기본이고 개방감을 높인 복층, 테라스 등 1~3인 가족 맞춤형 주거공간이 눈에 띕니다.

휴대폰 ‘사기판매 주의보’

5G서비스를 앞두고 불법지원금 ‘먹튀’ 피해 접수가 600여건이나 됐습니다. 온라인 판매중계 사이트 등에서 살 때에는 판매자의 정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합니다.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영장 기각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으로 수사를 받던 김 전 장관의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이에 그동안 공회전 중이던 공공기관 채용비리가 다시 국조에 오를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그는 정말 반성하고 있을까

그는 “단교, 무시가 제일” “통일 뒤에는 적국 확정” 등의 혐오글을 지속적으로 올렸습니다. 현재 해당 글을 모두 삭제하고 사과했지만 그의 속내까지 반성하고 있을까 의문이 갑니다.

‘야한 영상’ 집착은 병입니다

몰카는 성도착증 중 하나인 ‘관음장애’입니다. 점점 더 자극적인 것을 찍고 싶고 보고 싶다면 치료가 필요한 중독 상태입니다.

“노인 기초연금 박탈문제 해결하라”

‘줬다 뺏는 기초연금’ 때문입니다. 생계가 어려운 노인들은 매달 25일 기초연금을 받습니다. 그러나 다음달 그만큼을 생계급여서 덜 주는 독소조항을 개선해줄것을 정부에 촉구하려고 거리로 나선 것입니다.

한반도 ‘평화의 봄’은 오고 있는가

강도는 높이고 있지만 북미 모두 대화의 판 자체를 깨려는 의도는 없어보입니다. 한반도의 자연은 봄으로 물들고 있지만 아직은 평화의 바람이 불고 있지는 않습니다.

보험사, 고의사고 입증책임 재확인

그동안 막연히 ‘고의로 사고를 냈다’고 주장하며 보험금 지급을 거절해왔던 보험사 관행에 제동이 걸린 셈입니다.

수입차 전성시대?

해마다 수입차 비중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중형이 많은 국산차에 비해 수입차는 대형 위주였습니다. 또 여성운전자가 국산차에 비해 많았으며 운전자 연령도 젊었습니다.

‘5G폰 시대’ 먼저 문 여는 삼성ㆍLG에 쏠린 눈

삼성과 LG가 4월부터 한국과 미국서 5G서비스를 하는 가운데 북미시장 ‘선점효과’에 증권가의 관심이 쏠립니다. 애플은 퀄컴과의 분쟁으로 내년 하반기에나 출시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김학의 출국하려다...

김 전 차관의 ‘대검찰청 진상조사단 출석 불응’과 ‘출국 시도’에 대해 논평을 통해 비판했습니다. 대변인은 “한밤중에 도망쳐야 하는 급한 사정이 있었냐”고 꼬집어 말했습니다.

‘정당 경호’ vs ‘공포 조장’

청와대는 ‘정당경호’라고 밝혔습니다. 야권에서는 ‘민생시찰’ 현장에서 사복 경호원이 기관단총을 보이게 든 건 국민에게 위압감과 거부감을 준다며 비판하고 있습니다.

‘깃발관광’ NO, ‘체험ㆍ테마’ YES…’뉴코리아트래블러’들 방문

깃발따라 관광지를 돌던 관광은 줄고 골목투어나 맛집투어뿐 아니라 스포츠 관람 등 이색 체험을 즐기는 ‘신한국투어족’이 늘고 있습니다.

‘AI전자발찌’ 실효성 논란

과거 성범죄 수법, 이동경로 등을 분석해 재발방지 목적으로 도입한 ‘AI전자발찌’가 실효성에서 별 효과를 못 얻는 걸로 나타났습니다. 이동이 필요없는 SNS 성범죄가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신축오피스텔 ‘투자주의보’

신축 오피스텔이 기존 오피스텔보다도 수익률이 낮습니다. 높은 매매가로 투자비가 많이 들고 월세는 상대적으로 낮기 때문입니다. 특히 올해는 15년 만에 최대 공급이 쏟아질 예정이어서 수익률이 더 낮아질 가능성이 큽니다.

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