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선배님, 정년까지 몇 년 남았어요?"

출근한 내게 문 과장이 물었다. 그러곤 "아직 선배님에게 갚지 못한 빚이 많은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