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모든 게 서툴기만 했던 사회초년생 시절, 선배들의 배려와 따뜻한 조언이 없었다면
어떻게 됐을지 상상조차 하기 힘들 때가 있습니다.
선배가 된 지금에서는, 묵묵히 앞서서 길을 걷던 선배들의 뒷모습이 그립기도 합니다.
오늘은, 우왕좌왕할 때 손을 잡아 주었던 한 선배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