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운동화 끈

나는 괜찮다고, 아무렇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누군가 무심코 던진 응원 한 마디에 위로받을 때가 있습니다.
가랑비에 옷 젖는 줄 모른 채 쌓여 온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건 일상 속에서 마주친 작은 관심이 아닐까요?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