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오늘도 그대의 목소리에 감사하고 있나요?

아버지의 짐을 덜기 위해 휴학하고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하지만 편히 학교 다니는 친구들을 부러워하며 신세 한탄했다.

그날도 그랬다. 손님들이 고른 케이크를 포장하느라 분주했다. 그때 손님이 다 빠져나갈 때까지 묵묵히 있던 한 손님이 손짓으로 케이크를 가리켰다. 그러곤 내게 휴대 전화를 보여 줬다.

메모장엔 “죄송한데요. 생일 축하 노래 좀 불러 줄 수 있을까요?”라고 쓰여 있었다. 나는 머리를 맞은 것처럼 멍해졌다. 그녀는 청각 장애 탓에 나를 부를 수 없어 돌아보길 마냥 기다렸던 것이다.

“우리 언니 생일이에요. 제가 노래를 불러 주고 싶은데 그러지 못해서요. 한 번만 도와줄 수 있을까요?”
“네, 그럼요!”
“정말 감사합니다. 10분 뒤 언니가 오면 꼭 노래 불러 주세요.”

잠시 후, 한 임신부가 가게로 들어왔다. 그녀의 언니였다. 그녀는 언니를 반기며 해맑게 미소 지었고, 나는 생일 축하 노래를 불렀다. 언니는 기쁜 표정으로 글을 써서 보여 주었다.

“아가씨, 우리가 노래를 부를 수 없다 보니 매년 케이크 앞에서 조용한 생일을 보냈어요. 오늘도 그럴 줄 알았어요. 우리를 대신해 노래를 부르고 행복한 날을 선물해 줘서 고맙습니다.”

그러자 문득 '나는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 노래 부를 수 있는 목소리도 가졌으면서, 왜 늘 못 가진 것만 생각하며 불평했을까?' 싶었다.

그날 이후 내게 주어진 것을 감사히 여긴다. 예전의 나처럼 불평하는 이에게 묻고 싶다.

“오늘도 그대의 목소리에 감사하고 있나요?”

_월간 《좋은생각》에 실린 김은지 님의 사연입니다.

좋은생각 7월 호 자세히 보기 ▶
https://bit.ly/2xQrl1G

댓글영역
채영숙7월 7일 오후 01:24

우린 이미 많은 것을 가졌음에 감사하며 살아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