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운남-봉황의 깃털이라 불리는 차마고도 옛 마을 봉우고진

차마고도의 또하나의 멋진 마을을 찾았다. 얼위엔洱源에서 한적한 도로를 따라 약 15km를 달려야 한다. 생각보다 길이 좋지 않아 거의 1시간 가까이 달린 듯 하다. 봉황의 깃털...봉우고진凤羽古镇이다. 마침 장날이라 백족이 장난 아니게 많이 나왔다. 시장을 벗어나 마을로 들어서는데도 꽤 시간이 걸린다. 지금은 학교로 변한 서원에서 재미난 시간을 보냈다. 마을로 들어갔다가 다시 나오는 동안 온갖 풍물과 만났는데 이국적인 농촌 분위기라 기분이 좋았던 시간이다.

출처:
http://youyue.co.kr/1493 [13억과의 대화]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