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본문영역

메인 프로필
차이나TV친구 498

중국문화여행과 더불어 감상하는 차이나TV

포스트 메뉴
운남-옥룡설산 운삼평 고원에서 나시족 결혼 연출

옥룡설산玉龙雪山 운삼평云杉坪에 올라 설산을 배경으로 전통 혼례를 연출한다. 양들도 반가운 듯 다가와 축하를 해주려는지 재롱을 핀다. 몇번을 갔어도 이런 장면을 생각하지 못했는데 나름 재미있다.

출처:
http://youyue.co.kr/1499?category=702008 [13억과의 대화]

운남-리장고성 가는 길의 동파문자 풍경과 고성의 종이배

리장으로 들어가는 길. 야크 조각상 휴게소에서 파란 하늘을 만난다. 동파문자로 만들어진 풍경이 바람에 휘날리는 소리가 아름답다. 나시족의 상형문자인 동파문자는 캐릭터로서 인기가 많다. 리장고성의 분위기를 대표하고 있기도 하다.

리장고성의 밤이 깊어간다. 세계문화유산이자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의 모티브가 된 리장고성. 고성을 흐르는 또랑 옆에 자리잡은 식당에서 저녁을 먹는다. 라이브로 노래가 흘러나오고 또랑에는 촛불을 담아 띠운다. 다리 아래 조명을 받아 흘러가는 아름다운 종이배가 리장고성의 밤을 더욱 빛나게 한다.

출처:
http://youyue.co.kr/1494 [13억과의 대화]

운남-봉황의 깃털이라 불리는 차마고도 옛 마을 봉우고진

차마고도의 또하나의 멋진 마을을 찾았다. 얼위엔洱源에서 한적한 도로를 따라 약 15km를 달려야 한다. 생각보다 길이 좋지 않아 거의 1시간 가까이 달린 듯 하다. 봉황의 깃털...봉우고진凤羽古镇이다. 마침 장날이라 백족이 장난 아니게 많이 나왔다. 시장을 벗어나 마을로 들어서는데도 꽤 시간이 걸린다. 지금은 학교로 변한 서원에서 재미난 시간을 보냈다. 마을로 들어갔다가 다시 나오는 동안 온갖 풍물과 만났는데 이국적인 농촌 분위기라 기분이 좋았던 시간이다.

출처:
http://youyue.co.kr/1493 [13억과의 대화]

운남-백족의 나라 희주고진과 차마고도 마방 엄가대원

이번 여행에 새로 추가한 차마고도의 옛 마을 희주고진喜洲古镇이다. 백족이자 마방인 엄자진의 고택인 엄가대원严家大院은 정말 아름답다. ^o^ 삼방일조벽三坊一照壁 형식의 저택은 백족 특유의 건축물이기도 하다. 엄가대원 밖 광장에는 석패방이 하나 우뚝 서 있다. 주변에는 희주고진의 먹거리가 많다. 마을은 소수민족 특유의 분위기가 풍기는데 한적하고 인상이 깊다.

출처:
http://youyue.co.kr/1492 [13억과의 대화]

운남-백족의 고향 다리고성에 있는 천주당을 찾아

백족의 근거지 다리고성에는 천주교 성당이 있다. 고성을 천천히 걸어 성당을 찾는다. 중국에 천주교가 전파된 건 대체로 명나라 말기이다. 이 다리의 천주교 성당은 1927년 건축됐다. 동서양의 건축양식이 잘 조화를 이룬 멋진 건물이다. 다리고성에 가면 꼭 찾아볼 만하다.

출처:
http://youyue.co.kr/1491 [13억과의 대화]

운남-백족이 살아온 다리의 창산 케이블카 왕복

2017년 1월 다리바이족자치주大理白族自治州를 찾았다. 오랫동안 민족문화를 이어온 백족의 나라이자 대리석의 터전인 곳이다. 도착하자마자 창산苍山을 오르내리는 케이블카를 타고 왕복했다. 창산에 있는 등산코스 중 감통사感通寺 방향이다. 다리국의 젖줄이자 상징인 얼하이 호수를 바라보며 내려오는 케이블카가 즐겁다. 바람이 몹시 심하게 부는 경우도 있는데 그럴 때는 약간 무섭긴 하다.

출처:
http://youyue.co.kr/1490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황하가 흐르는 실크로드의 중심도시 란저우

밤새 기차로 달려 란저우 역 도착 후 백탑사와 중산교를 둘러본다. 일요일이라 사람도 많고 덥기도 하다. 백탑산白塔山은 원나라 때 징키스칸이 티베트 승려를 위해 세운 8면7층 석탑 이름을 딴 아담한 등산코스이자 황하를 조망할 수 있는 공원이다. 황하를 날아 산으로 올라간다.

백탑산에서 본 황하제일교黄河第一桥는 난주 시내를 흐르는 황하 위에 세운 다리로 독일 기술로 만들었다. 황하를 다니는 쾌속정이 도도히 흐르는 강물을 가르고 있다. 느긋한 오후 시간을 보내고 실크로드 문화여행을 마무리한다. 이제 막바지 여행이라 모두 약간 섭섭한 마음으로 둘러본다.

출처:
http://youyue.co.kr/1489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둔황 거쳐 타클라마칸 사막으로 가는 길의 관문 양관

둔황에서 서역 호탄으로 향하는 관문인 양관은 광활한 벌판의 분위기다. 둔황에서 약 1시간 거리다. 진정 실크로드의 감상은 양관도 좋다. 멀리 설산도 보인다. 한나라 시대 설치된 실크로드 서역 통로의 중요 관문이다. 변경의 황량한 사막 풍광과 함께 주둔 병사의 병기와 농기구 등 전시를 볼 수 있다. 양관은 봉화대의 역할도 한다. 서역의 군사 동향을 관찰하고 긴급하게 대응하기 위한 봉화대 자리에서 인증을 한다.

출처:
http://youyue.co.kr/1488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사막 가운데 솟은 명사산 올라 야경을 기다리다

명사산의 일몰을 만끽하러 가파른 사막을 올랐다. 오르는데 약 15분, 힘들다. 사구 위에 올라 월아천을 보며 뛰어도 보고 누워도 보고 별짓 다 한다. 이처럼 맑고 부드럽고 신비한 사막은 참 뜻밖이다. 조명이 들어오니 수많은 사람들이 환호성이다. 덥지도 않다. 행운이다. 행운의 연속이다. 사막과 오아시스도 멋지지만 야경이 환상적인 명사산, 한여름에는 밤 9시까지 개방한다.

출처:
http://youyue.co.kr/1487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둔황 명사산에는 사막 속 오아시스 월아천이 있다

명사산의 빛나는 광경을 위해 둔황은 어제까지 엄청난 비를 뿌렸다고 한다. 그래서 사람도 많다. 그러나 사막은 넓다. 우리는 모두 감탄과 흥분에 휩싸였다. 늦은 오후인데도 낙타를 타거나 걷거나 하며 사막을 즐기는 사람이 많다.

실크로드의 오랜 도시 둔황, 사막 가운데 자리잡은 오아시스 월아천도 물이 철철 넘친다. 이 부근에서 드라마 <선덕여왕>을 촬영하기도 했다. 한여름인데도 푹푹 찌는 날씨가 아니라 상쾌한 기분을 만들어준 행운이 그저 고맙다. 여행은 운이 따라주어야 더더더~ 즐겁다.

출처:
http://youyue.co.kr/1486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둔황 가는 길은 너무나 한가로운 직선도로

실크로드의 허시저우랑 길을 5시간 달려 둔황敦煌까지 간다. 기원전부터 군인, 승려, 상인이 다니던 길을 버스 타고 편하게 달리니 다소 심심하기는 하다. G30 국도로 한참 달린다. 이 도로는 동쪽 해안가 도시 연운항连云港을 출발해 우루무치乌鲁木齐 지나 국경 끝까지 이어진 4395km의 도로다. 기차로도 48시간이나 걸린다.

정말 비가 며칠 내렸다는데 우리가 둔황을 간다니 거짓말처럼 쾌청하다. 내내 푸른 하늘 보며 달리는 기분 최고다!!! 이제 명사산으로 간다.

출처:
http://youyue.co.kr/1485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명나라 만리장성의 서쪽을 지키던 군 주둔지 가욕관

가욕관嘉峪关 관청은 명나라 시대인 홍무 5년, 1372년에 세워졌다. 외성外城과 내성内城 그리고 옹성瓮城으로 구성돼 있다. 성벽 높이가 11미터에 이르며 그 모습이 사뭇 웅장해‘천하제일웅관天下第一雄关'이라 하며 변방의 요새(连陲锁钥)라고 불린다.

명나라 만리장성의 서쪽 끝 가욕관은 서역을 지키던 방위선이자 군대가 주둔하던 곳이다. 관제묘, 문창각을 보고 옹성을 통해 안으로 들어섰다. 비 오는 날씨, 쌀쌀하지만 성루를 오르니 전경을 한눈에 감상한다. 비가 내린 덕분에 가욕관 반영이 나름 멋지다.

출처:
http://youyue.co.kr/1484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명나라 만리장성 서쪽 끝에 자리잡은 현벽장성

명나라 만리장성의 서쪽 끝 가욕관(자위관)에 있는 현벽장성을 오른다. 거의 비가 내리지 않는 지방인데 비가 내린다. 20도가 채 안 되는 온도라 가파른 장성을 오르는데 하나도 덥지 않다. 보통 때 35도가 넘는 걸 생각하면 축복이다. 오를수록 전망이 넓어지니 시야는 훨씬 시원하다. 멀리서 바라보면 검은 빛이 감도는 민둥산 헤이산에 파란 하늘, 흰 구름이 잘 어울린다. 생긴 모습이 베이징 부근 바다링八达岭 장성과 사뭇 비슷하다고 해서 서쪽 지방의 바다링이라 부르기도 한다.

서역으로의 통로를 개척한 한나라 시대의 여행가인 장건张骞, 흉노족 토벌 무장인 한나라 무장들인 곽거병霍去病과 후한 시대의 반초班超, 불법을 구하러 간 현장玄奘, 동방 여행가 마르코폴로马可波罗, 그리고 청나라 말기 정치가인 임칙서林则徐와 서역의 반군을 평정한 좌종당左宗棠 등 7명의 인물들, 그리고 5명의 수행원, 말 2필, 낙타 2마리와 마차 1대가 함께 조각돼 있다.

출처:
http://youyue.co.kr/1483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칠채단하2, 일곱색깔 무지개보다 더 화려한 칠채산의 향연

4A 풍경구인 칠채단하七彩丹霞은 홍红, 황黄, 등橙, 녹绿, 백白, 청회青灰, 회흑灰黑, 회백灰白 등 화려하고 다양한 색감이 펼쳐진다. 6~9월 사이가 절정의 빛을 머금는다. 특히 전날 비가 내리면 더욱 진한 느낌을 보여준다. 위치마다 보이는 감상이 달라 관망대도 몇 개나 된다. 차량을 이용해 옮겨 가며 마음껏 풍광을 느낀다.

해발 2000m에서 3800m에 이르는 칠채산은 오전이나 오후, 계절마다 다 달라 색감이 조금씩 다르다. 해질녘에 가도 좋아보일 거 같은데 다음에는 한번 도전해 볼 생각이다.

출처:
http://youyue.co.kr/1482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칠채단하1, 헬리콥터로도 볼 수 있는 칠채산 토양의 멋진 색감

장예시와 치롄산맥 사이에 펼쳐진 화려한 단하(붉은노을)지형으로 일곱 빛깔 무지개처럼 다양한 색채를 머금고 있어 신기의 땅으로 알려져 있다. 보통 칠채산 또는 칠채단하지형이라 불린다. 중국에서도 아주 드문 독특한 지형이자 멋진 자연경관이라 할 수 있다.

이번 여행에서는 칠채단하가 있는 린쯔에서 잠을 잤는데 아침 일찍 움직일 수 있어서 더 여유롭게 볼 수 있어서 좋았다. 게다가 어제 비가 왔던지 칠채 땟깔이 훨씬 풍부하다. 새로 관망대를 두 군데 더 많들었는데 신경을 많이 쓴 티가 난다. 헬리콥터를 비롯해 공중에서 관람하는 기구가 생겼다. 명불허전, 가히 최고의 단하지형이다.

출처:
http://youyue.co.kr/1481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해발 4천미터 치렌산을 넘어가는 아름다운 국도

227번 국도는 정말 파란만장하고 스펙타클하다. 치렌산을 넘어가는 길은 정말 환상이다. 유채와 설산, 양떼의 천국이다. 이번에는 쾌청한 날씨와 함께 비도 내리고 안개도 자욱한 구간이 있다. 정말 최고다. 또또또 와보고 싶은 곳이다.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국도로 손꼽히는 도로로 청해성 수도 시닝과 감숙성 허시저우랑의 역사문화도시 장예를 잇는 약 350킬로미터의 비교적 짧은 도로이지만 유채꽃이 아름답고 해발 4~5천 미터에 달하는 치롄산맥을 통과하면서 만년설과 한가로이 풀 뜯는 양떼들을 무수히 보면서 갈 수 있다.

실크로드 치롄산맥 남로에는 해발4~5천 미터에서 녹지 않는 만년설이 산맥 봉우리를 하얗게 덮고 있다. 고원 초원만 빼고는 파란 하늘에 현란하게 수놓은 하얀 구름과 더불어 양떼들의 여유와 잘 어울린다. 해발 3767m의 징양링景阳岭 고개를 넘어 감숙성 장예로 간다.

출처:
http://youyue.co.kr/1480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유채의 바다 백리화랑, 먼위엔 유채꽃밭을 가다

먼위엔에는 정말 무지하게 예쁜 백리화랑 유채바다가 펼쳐진다. 전동차 타고 입장료가 있는 유채바다 풍경구로 들어간다. 2년 전엔 가지 않았던 특별코스다. 동행 모두 감탄, 감탄, 또 감동이다. 노란 유채와 파란 하늘, 하얀 구름의 앙상블이 수채화보다 더 아름답다. 아담한 산 구릉을 걸어오르며 두루 온 사방의 유채 향연에 젖어본다.

중국 유채꽃 기름의 40% 가량을 생산하는 청해성의 대표적인 유채꽃 재배단지로 바다 같이 펼쳐져 유채바다라 부른다. 눈이 부시도록 노란 유채의 꿈나라로의 여행이다. 영상이나 사진으로 다 담지 못할 정도로 기분 최고다.

출처:
http://youyue.co.kr/1479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가파르지만 아름다운 다반산 고개를 넘어가는 국도

황중에서 출발해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국도"를 달리기 시작했다. 회족 식당에서 든든하게 점심 먹고 협곡과 가파른 산을 넘어간다. 해발 3800m의 다반산大板山를 넘어가는 국도는 환상적이다. 구비구비 고개를 돌고돌아 오고가는 차량을 따라 넘어가면 톨게이트와 터널을 지나면 드디어 멋진 유채의 향연이 시작된다. 멀리 설산과 함께 화려한 전경이 펼쳐지고 있다.

출처:
http://youyue.co.kr/1478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티베트 불교 종교개혁가 총카파 고향의 타얼사원

티베트불교 겔룩파의 창시자 총카파의 고향이자 그를 봉공하는 타얼쓰(탑사)에 왔다. 역대 달라이라마가 다녀갔으며 겔룩파 6대 사원이기도 하다. 사람이 많다. 입구까지 들어서는 동선도 엄청 복잡해졌다. 그러나 정말 멋진 사원이자 꼭 한번 와보고 싶은 관광지이다.

티베트 불교의 개혁자이자 겔룩파의 창시자인 총카파(宗喀巴)의 출생지인 곳으로 티베트 6대 라마사원 중 하나. 400여 년의 역사와 수많은 불전, 사당, 팔보탑 외에도 '타얼쓰 3절'로 불리는 독특한 소조작품, 벽화, 미술족자로 유명하다.

출처:
http://youyue.co.kr/1477 [13억과의 대화]

실크로드-관음보살의 화신 녹도모보살이 있는 티베트 룽우사원

퉁런의 룽우쓰(융무사)는 원나라 때인 1301년에 처음 건립된 싸카파 사원이었다가 명나라 이후 티베트불교의 대세가 된 겔룩파 사원으로 바뀐다. 사원 앞 광장에는 관음보살의 눈물의 화신인 문성공주의 녹도모보살이 사면을 바라본다.

대경당에는 종교개혁을 이룬 총카빠대사가 봉공돼 있다. 한적한 사원 곳곳을 둘러보며 오전의 여유와 함께 티베트불교를 공부한다. 문성공주와 쏭첸깜뽀의 토번제국을 생각해본다. 사원 내에는 오랜 역사만큼 탕카와 도안, 건축물, 자수 등 유물이 많다.

출처:
http://youyue.co.kr/1476 [13억과의 대화]

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