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버릇이 나빠지지 않아요~

아기의 울음은 지금 뭔가가 불편하고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아달라는 신호입니다.
'울음'은 말을 못하는 아기가 자신의 의사를 표현하고
세상과 소통하는 유일한 의사소통수단입니다.
그래서 아기가 울 때 엄마는 가능한 빨리 필요한 것을
해결해 주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부모가 울음에 반응을 해 주지 않으면
아기는 세상에 자기편이 없다고 느끼게 돼서
이런 아기들은 결국 세상과 자신을 부정적으로 바라보고,
점점 더 까다롭거나 위축된 성향을 가진 채 자랄 수 있습니다.
반대로 자신이 요구하는 것에 엄마가 바로 반응을 해 주면
아기는 세상에 대한 안정감과 신뢰감을 가지게 됩니다.
세상에 대한 기본적인 신뢰감을 가진 아기들은 나중에 어쩌다
엄마가 원하는 것을 바로 들어 주지 못하는 상황이 되어도
'곧 들어줄 거야'라고 생각하여 기다릴 수 있게 됩니다.

<육아 상담소 발달> (김효원, 물주는아이) 참고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