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오늘의 도시건축] 윤동주 문학관

인왕산에 버려져있던 수도가압장.

그리고 발견된 두 개의 거대한 물탱크. 가압장이 느려지는 물살을 다시 힘차게 흐르도록 도와주듯, 하늘로 열린 채 전시실이 된 물탱크 공간은 윤동주를 기리는 은유의 공간이자 우리 영혼의 물길을 정비해 새롭게 흐르도록 도와주는 <영혼의 가압장>이 되었다.

설계. 아뜰리에리옹(이소진)
글. Archur(도시건축작가)

[오늘의 도시건축] 윤동주 문학관
인왕산에 버려져있던 수도가압장.

그리고 발견된 두 개의 거대한 물탱크. 가압장이 느려지는 물살을 다시 힘차게 흐르도록 도와주듯, 하늘로 열린 채 전시실이 된 물탱크 공간은 윤동주를 기리는 은유의 공간이자 우리 영혼의 물길을 정비해 새롭게 흐르도록 도와주는 <영혼의 가압장>이 되었다.

설계. 아뜰리에리옹(이소진)
글. Archur(도시건축작가)
[오늘의 도시건축] 윤동주 문학관
인왕산에 버려져있던 수도가압장.

그리고 발견된 두 개의 거대한 물탱크. 가압장이 느려지는 물살을 다시 힘차게 흐르도록 도와주듯, 하늘로 열린 채 전시실이 된 물탱크 공간은 윤동주를 기리는 은유의 공간이자 우리 영혼의 물길을 정비해 새롭게 흐르도록 도와주는 <영혼의 가압장>이 되었다.

설계. 아뜰리에리옹(이소진)
글. Archur(도시건축작가)
[오늘의 도시건축] 윤동주 문학관
인왕산에 버려져있던 수도가압장.

그리고 발견된 두 개의 거대한 물탱크. 가압장이 느려지는 물살을 다시 힘차게 흐르도록 도와주듯, 하늘로 열린 채 전시실이 된 물탱크 공간은 윤동주를 기리는 은유의 공간이자 우리 영혼의 물길을 정비해 새롭게 흐르도록 도와주는 <영혼의 가압장>이 되었다.

설계. 아뜰리에리옹(이소진)
글. Archur(도시건축작가)
[오늘의 도시건축] 윤동주 문학관
인왕산에 버려져있던 수도가압장.

그리고 발견된 두 개의 거대한 물탱크. 가압장이 느려지는 물살을 다시 힘차게 흐르도록 도와주듯, 하늘로 열린 채 전시실이 된 물탱크 공간은 윤동주를 기리는 은유의 공간이자 우리 영혼의 물길을 정비해 새롭게 흐르도록 도와주는 <영혼의 가압장>이 되었다.

설계. 아뜰리에리옹(이소진)
글. Archur(도시건축작가)
[오늘의 도시건축] 윤동주 문학관
인왕산에 버려져있던 수도가압장.

그리고 발견된 두 개의 거대한 물탱크. 가압장이 느려지는 물살을 다시 힘차게 흐르도록 도와주듯, 하늘로 열린 채 전시실이 된 물탱크 공간은 윤동주를 기리는 은유의 공간이자 우리 영혼의 물길을 정비해 새롭게 흐르도록 도와주는 <영혼의 가압장>이 되었다.

설계. 아뜰리에리옹(이소진)
글. Archur(도시건축작가)
[오늘의 도시건축] 윤동주 문학관
인왕산에 버려져있던 수도가압장.

그리고 발견된 두 개의 거대한 물탱크. 가압장이 느려지는 물살을 다시 힘차게 흐르도록 도와주듯, 하늘로 열린 채 전시실이 된 물탱크 공간은 윤동주를 기리는 은유의 공간이자 우리 영혼의 물길을 정비해 새롭게 흐르도록 도와주는 <영혼의 가압장>이 되었다.

설계. 아뜰리에리옹(이소진)
글. Archur(도시건축작가)
[오늘의 도시건축] 윤동주 문학관
인왕산에 버려져있던 수도가압장.

그리고 발견된 두 개의 거대한 물탱크. 가압장이 느려지는 물살을 다시 힘차게 흐르도록 도와주듯, 하늘로 열린 채 전시실이 된 물탱크 공간은 윤동주를 기리는 은유의 공간이자 우리 영혼의 물길을 정비해 새롭게 흐르도록 도와주는 <영혼의 가압장>이 되었다.

설계. 아뜰리에리옹(이소진)
글. Archur(도시건축작가)
[오늘의 도시건축] 윤동주 문학관
인왕산에 버려져있던 수도가압장.

그리고 발견된 두 개의 거대한 물탱크. 가압장이 느려지는 물살을 다시 힘차게 흐르도록 도와주듯, 하늘로 열린 채 전시실이 된 물탱크 공간은 윤동주를 기리는 은유의 공간이자 우리 영혼의 물길을 정비해 새롭게 흐르도록 도와주는 <영혼의 가압장>이 되었다.

설계. 아뜰리에리옹(이소진)
글. Archur(도시건축작가)
[오늘의 도시건축] 윤동주 문학관
인왕산에 버려져있던 수도가압장.

그리고 발견된 두 개의 거대한 물탱크. 가압장이 느려지는 물살을 다시 힘차게 흐르도록 도와주듯, 하늘로 열린 채 전시실이 된 물탱크 공간은 윤동주를 기리는 은유의 공간이자 우리 영혼의 물길을 정비해 새롭게 흐르도록 도와주는 <영혼의 가압장>이 되었다.

설계. 아뜰리에리옹(이소진)
글. Archur(도시건축작가)
[오늘의 도시건축] 윤동주 문학관
더 많은 건축이야기 →

에이플래폼
www.a-platform.co.kr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