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필 본문영역

메인 프로필
더스쿠프친구 240

시사경제지 DOW JONES Factiva 제휴 미디어

포스트 메뉴
척추관협착증의 세가지 원인

다른 곳에는 특별한 이상이 없지만 척추 쪽에 문제가 생겨 고생하는 고령자가 많습니다. 이들은 어떤 처방을 받아야 할까요? 최창록 튼튼마디한의원 일산점 원장의 조언을 들어보시죠. 더스쿠프 이지원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GDP 성장률 3% 가능한 목표인가요?

국내총생산(GDP) 3% 성장. 새 정부가 제시한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입니다. 시장에선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지만 정부는 낙관적입니다. 정부의 낙관론, 괜찮을까요? 더스쿠프 강서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탤런트 이순재 “정상에 못 올라 정진할 수 있었다”

“평생 크게 욕심을 내 본 적이 없어요.”‘국민배우’ 이순재씨의 말입니다. 무욕의 자세가 그가 롱런한 진짜 비결이었을까요? 더스쿠프 이필재 대기자가 이순재씨를 만났습니다.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월마트는 어떻게 상한 망고를 2초 만에 찾아냈나

월마트 중국 매장은 최근 한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신통치 않은 재고 관리 때문이었죠. 상한 냉동 망고를 찾는 데 일주일이 넘게 걸렸으니 담당자 속은 까맣게 탔을 겁니다. 그런데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한 월마트는 놀라운 변화를 경험했습니다. 상한 망고를 찾는 시간이 2.2초로 확 줄었기 때문입니다. 이 시스템은 뭘까요? 한국 IBM과 더스쿠프 김다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이마트, 유통업체야 가전업체야

이마트의 ‘노브랜드’가 영역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변기시트ㆍ와이퍼ㆍ건전지 등 테스트 상품(9종)을 출시한지 2년 만에 1000여종의 노브랜드 제품을 판매하고 있죠. 최근에는 HD TV를 출시하면서 가전시장 진출을 본격화했습니다. 이마트의 정체성은 대체 뭘까요? 더스쿠프 이지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커맥, 도맥, 피맥 … 맥주 콜라보 통할까

불황에 빠진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가 맥주와 궁합 맞추기에 나서고 있습니다. 수입맥주ㆍ수제맥주 등으로 한껏 달아오른 맥주 덕 좀 보겠다는 심산인데요, 커맥(커피와 맥주), 도맥(도넛+맥주) 등 낯선 조합은 소비자의 관심을 끌 수 있을까요? 더스쿠프 이지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회장님 왜 그러세요?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자동차 할부금융의 연체이자율을 아시나요?

자동차 할부금융을 이용해 자동차를 마련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습니다. 유혹의 불쏘시개는 낮은 이자율입니다. 하지만 이는 마케팅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어쩌다 연체를 하면 하면 ‘이자폭탄’이 날아오기 때문입니다. 더스쿠프 김정덕 기자가 자동차 할부금융의 늪을 취재했습니다.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대장주 떠나고 가상화폐엔 치이고, 코스닥 이중고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세이프가드 돌파 가능한 4가지 이유

“한국 세탁기 수입이 급증해 미국 기업이 피해를 입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의 판단입니다. 이 판정은 무역제재인 세이프가드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럴 경우 연간 1조원이 넘는 삼성과 LG 세탁기의 미국 판매가 타격을 입게 됩니다. 그렇다면 지금은 절망적인 상황일까요? 더스쿠프 김다린 기자가 현 상황을 분석했습니다.

비싼 페이 수수료 상인 잡을까

쉽고 빠른 결제를 무기로 휴대전화 속으로 들어온 각종 페이 서비스. 결제액 규모는 10조원을 넘어섰고 가입자 수의 증가세도 폭발적입니다. 언뜻 상인들이 쾌재를 부를 것 같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습니다. 더스쿠프 강서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사람들은 왜 숫자에 집착할까

수학의 어원을 아시나요? 그리스어 마테마타(mathemata)에서 나왔습니다. 이는 ‘우리가 배우는 모든 것’이라는 뜻입니다. 인류는 왜 수학에 깊은 의미를 뒀을까요? 더스쿠프 임종찬 기자가 수학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담은 「넘버스」를 리뷰했습니다.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요요 막는 신통방통 네가지 전략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베트남 휴양지 다낭 노리는 사람을 위한 조언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구글은 왜 하드웨어를 탐하나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집에서 쉽게 할 수 있는 무릎통증 ‘3분 해소법’

관절포를 아시나요? 관절 주위를 보자기처럼 둘러싸고 있는 막을 말하는데, 관절포가 딱딱해지면 무릎통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렇다면 관절포를 튼튼하게 만들 수 있는 운동법은 없을까요? 남봉수 튼튼마디한의원 원장의 조언을 들어보시죠.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가상통화 보호 못 받는 6가지 이유

가상통화를 향한 투자 열기가 뜨겁습니다. 하지만 이 시장을 규제하는 법과 제도는 전무합니다. 투자자들이 큰 위험에 노출돼 있다는 겁니다. 변호사닷컴이 말하는 ‘가상통화가 보호 받지 못하는 6가지 이유’를 들어보시죠. 더스쿠프 김정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먹는샘물, 봉이 김선달도 아니 퍼가겠네

‘먹는샘물(생수)’ 관리가 도마에 올랐습니다. 봉이 김선달이 환생해도 먹는샘물은 가져가지 않을 것이라는 조롱까지 나돌 정도입니다. 먹는샘물, 과연 괜찮을까요? 더스쿠프 김미란 기자가 구멍 뚫린 먹는샘물 관리시스템을 취재했습니다.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전문가 말이 말같지 않은 시대여

케미포비아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안전 이슈→ 공포 → 불안으로 이어지는 ‘불신 비용’도 갈수록 커지고 있죠.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요? 김경자 카톨릭대 교수는 “전문가와 전문기관이 신뢰를 찾아야 할 때”라고 조언합니다. 「김경자의 探스러운 소비학」을 들어보시죠. 더스쿠프 김미란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아직도 은행 추천 상품을 신뢰하시나요?

스마트폰을 구입할 때 어디까지 확인하시나요? 사양과 가격, 사용후기까지 꼼꼼하게 따져보시나요? 많은 이들이 “그렇다”고 답할 겁니다. 그런데 참 이상하게도 금융상품에 가입할 땐 그렇지 않습니다. 은행 또는 설계사의 추천을 곧이곧대로 믿고 덜컥 가입하는 이들이 숱하게 많습니다. 당신께 묻겠습니다. 당신은 아직도 은행의 추천 상품을 신뢰하시나요? 안정원 한국경제금융교육원 연구원의 조언을 들어보시죠. 더스쿠프 이지원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 시사경제지 더스쿠프(The SCOOP)의 모바일 브랜드 ‘보따리뉴스’입니다. 하루에 3~4번 독자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오른쪽 위 친구 추가 버튼 ‘꾹’ 눌러주세요.
↬ 1:1 채팅을 활용하시면 제보도 가능합니다.

로딩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