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삼성 ‘갤럭시S20’ 루머들

020년 공개될 신형 갤럭시S는 어떤 모습일까. 정확히 알기 위해서는 2월11일까지 기다려야 한다. 그때까지는 소문만 무성할 것이다. 우선 삼성전자는 모델 넘버링에 대한 변화를 줄 것 같다. 해외 개발자 커뮤니티 <XDA디벨로퍼스 포럼>에 따르면 새 갤럭시는 ‘S11’이 아닌 ‘S20’이라는 새로운 넘버링을 쓴다.

3종류의 ‘갤럭시S20’
1월12일(현지시간) <XDA디벨로퍼스 포럼>에 ‘갤럭시S20 플러스’ 실기 사진이 공개되면서 루머는 사실로 확정되는 분위기다. ‘갤럭시S20 플러스 5G’라는 모델명이 표기된 부팅 화면과 홈 화면, 제품 후면을 촬영한 사진이 유출됐다.

<마이스마트프라이스>는 삼성전자가 2월 언팩 행사에서 3종류의 갤럭시S20을 공개한다고 전했다. 이 매체가 공개한 사양표를 보면 갤럭시S20은 일반 모델(6.2형)과 플러스(6.7형), 울트라(6.9형) 3가지 화면 크기로 나온다. 기존 일반 모델과 플러스 2가지 구성에서 최상위 울트라 모델이 추가 출시된다. S20 울트라(167x76x8.8mm)는 6.5형 아이폰11 맥스 프로(158×77.8×8.1mm)와 비교해 1cm가량 길쭉한 형태다.

120Hz 화면 주사율
삼성전자는 신형 갤럭시에 60Hz와 120Hz를 오가는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를 탑재한다. 덕분에 인터페이스 애니메이션이 부드럽게 처리되고 매우 빠른 터치 반응을 기대할 수 있다. 단, 120Hz 화면 주사율은 풀HD+(2400X1080) 모드에서만 작동되고 3200×1440로 해상도가 바뀌면 60Hz로 작동된다. 배터리 사용 시간 확보를 위해 ‘반응형’ 동작을 선택한 것으로 풀이된다. 120Hz 화면 주사율은 아이폰에도 적용되길 기대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배터리 수명 때문에 현실화되지 못했다.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
전작과 동일한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 스캐너가 잠금 해제 기능을 한다. 갤럭시S10 시리즈의 디스플레이 내부에는 소리를 이용해 지문을 판독하는 초음파 지문 센서가 있다. 20초 안에 10번은 잠금 해제되는 반응 속도를 갖지만 값싼 ‘실리콘 케이스’와 발가락, 터치 펜, 지우개, 먹던 감, 고구마, 피규어, 아이폰 모서리 등으로 잠금이 풀리는 최신 기기답지 않은 허술함을 보이기도 했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손을 봤지만 염려가 남는다. 인식 면적이 개선된 퀄컴의 최신 지문 스캐너인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1억화소 카메라
3종류의 갤럭시S20 후면에는 8K 30프레임 동영상 촬영이 되는 카메라를 탑재한다. 최상위 S20 울트라는 광학 10배줌과 1억800만화소 카메라로 차별화를 뒀다. 1억화소는 인상적이다. 작년 8월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 1억800만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내놓으면서 플래그십 모델 탑재 가능성을 내비쳤다. 삼성전자와 협업하는 샤오미는 해당 이미지센서를 ‘미 CC9 프로’에 탑재했다. S20 울트라는 최대 100배 디지털줌을 더한다. 아이폰11 시리즈는 최대 10배, 화웨이P30 프로는 최대 30배 디지털줌을 지원한다.

갤럭시S20 시리즈에는 ‘엑시노스990’ 칩이 탑재된다. 작년 10월 ‘삼성테크데이’에서 공개된 7나노 공정의 엑시노스990은 2개의 NPU(신경망처리장치) 코어로 인공지능(AI) 연산 성능을 대폭 향상시켰다. ▲트라이(3) 클러스터의 효율적 CPU 구조 ▲최신 GPU ▲8개 주파수 묶음(CA) 등 다양한 기술이 집약됐다. 같은 공정의 5G모뎀 ‘엑시노스 모뎀 5123’ 팁재 가능성도 높다.

원UI 2.0, 4500밀리암페어
갤럭시S20 시리즈는 무선 충전과 IP68 등급의 방수 기능을 갖춘다. 헤드폰 잭은 없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일반 모델에는 4천밀리암페어 배터리가 들어가고 플러스와 울트라는 각각 500, 1천밀리암페어가 더해진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다. 저장 공간은 128GB부터 시작하고 울트라 모델은 512GB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전모델에는 안드로이드10과 다크모드를 지원하는 원UI 2.0 인터페이스를 탑재한다.

[출처] bloter

댓글영역

댓글을 작성 할 수 없는 포스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