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본문영역

좋아요, 댓글, 공유 상태바
엄마와 떨어지기 싫어하는 아이, 분리불안은 감각민감도 문제?

놀이터에서 신나게 노는 아이들을 지켜보고 있으면, 어떤아이는 놀이에 집중해서 잘 놀지만,
놀이에 집중하지 못하고 주위를 계속 두리번 거리며 보호자를 찾는 아이도 있습니다.
계속해서 보호자를 찾는 아이는 왜 그런걸까요?
보호자가 잠시라도 안보이면 불안감을 느끼기 때문인데요,
양육자와 떨어지는 것을 극도로 싫어해서 잠시도 떨어지지 않으려고 하는것은 성장과정에서 겪는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행동은 생후 7~8개월에 시작해서, 절정기인 14~15개월을 거쳐 만3세 이후가 되면 수그러들기 마련입니다. 자신이 유치원에 가도 일정한 시간이 되면 부모와 함께 할 수 있다는것,부모가 출근을 해도 다시 돌아온다는 것을 경험적으로 알게 되기 때문에 부모와 안정적인 애착 관계를 형성한 아이들은 부모와 떨어져도 떼를 쓰지 않고 정서적인 안정을 취할 수 있는 것이지요.그런데 요즘은 엄마에게 집착하고 타인을 수용하지 못하는 아이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럴 때 엄마들은 내 아이가 좀 더 강하게 자랐으면 하는 말음에 강하게 반응하기도 합니다.
아이 몰래 사라지기도 하고 강제로 떼어 놓다가 안되면 혼을 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방법이 아이의 태도를 바꿀 수 있을 까요? 물론 아닙니다.
근본적인 문제, 바로 '분리불안'을 해결하는 것이 먼저니까요.

만일 내 아이가 만 3세가 지났음에도
또래와의 놀이를 즐기지 못하고 소통에 어려움을 겪는 다면 불리불안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보통의 경우, 나이가 든 성인들은 눈 앞에서 대상이 사라져도 그 대상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개념이 아직 확립되지 않은 아이들은 대상이 눈 앞에서 사라졌을 때 불안함, 초조함을 느끼게 됩니다. 그러니 엄마와 인사하는 시간을 마치 이별의 순간인 양 생각하게 되니 두려울 수 밖에요. 그러나 아이들의 분리불안 증상은 경험적인 확증이 부족하기 때문만은 아닙니다.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익숙한 것과 익숙하지 않은 것이 혼재되어 있습니다.
태어난지 얼마 안된 아이들은 익숙한 환경이 바뀌어 익숙하지 않은 환경을 접하게 되었을때
한 환경에 대한 안전성을 판단할 수 없어 생존을 위해 감각을 예민하게 작동시킵니다.
일종의 반사작용 같은 것인데, 이러한 감각민감도는 보통의 경우 성장 과정에서 서서히 사라지게 됩니다. 하지만 감각민감도가 남아있는 아이들은 외부 감각에 대해 극도로 민감하게 반응하게 되는데
여기에 따른 문제점 중 하나가 엄마와 떨어지기를 극도로 싫어하는 사회성 감소인 것입니다.
그렇다면 분리불안은 왜 감각민감도의 문제일까요?
사람은 여러감각기관을 통해 정보를 습득하게 되는데 이것은 성장의 토대가 됩니다.
때문에 어릴 적 사라져야 할 예민한 반사 감각이 남아있는 경우 새로운 정보를 받아들이는 것을 어려워하면서 낯선 환경에 대한 부적응과 외분에 대한 적대적인 반응, 그로 인한 사회성 감소까지 야기되는 것이지요. 또한 그도로 예민하기 때문에 항상 원인 모를 불안감, 두려움, 긴장감에 시달리기도 합니다.
뿐만 아니라 불충분한 정보 저장으로 인해 학습의 효과가 떨어지고 성정면에서는 미성숙함을 보입니다.
그런데 놀라운 점은 낯선 환경에 대한 수용력은 뇌의 기능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입니다.
흔히 나무를 보지 말고 숲을 보라는 말을 하곤 합니다.
나무를 보고 분석하는 것이 좌뇌의 담당이라면, 나무라는 정보를 토대로 숲이라는 전체 그림을 상상하는 역할은 우뇌의 담당입니다. 한마디로 우뇌는 익숙하지 않은 상황에서도 전체적인 분위기를 파악하도록 돕는데 이는 정보처리에 있어 우선순위를 정하여 무엇에 먼저 집중해야 하는지 빠르게 판단하고 처리시킬 수 있게 합니다. 하지만 좌뇌와 우뇌 둘중 어느 하나만 우세하다고 해서 되는 것은 아닙니다.
죄우뇌가 교류하면서 정보를 분석/통합 할 때 한 쪽 되가 다른 쪽보다 정보 처리 속도에서 뒤쳐진다면
양쪽 뇌는 정보를 정확하게 공유할 수 없게 됩니다.

댓글영역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가장 먼저 댓글을 남겨보세요.